마크 내퍼 “北 완전한 비핵화 근본적 결정 없인 어떤 딜도 논의 못해”
마크 내퍼 “北 완전한 비핵화 근본적 결정 없인 어떤 딜도 논의 못해”
  • 양연희 기자
    프로필사진

    양연희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04.24 11:46:33
  • 최종수정 2019.04.24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 대북정책 균열 동의 안 해”

마크 내퍼 미 국무부 동아태 담당 부차관보 대행은 23일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북한의 근본적인 결정이 전제되지 않는 한 그 어떤 종류의 ‘딜’도 논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내퍼 부차관보 대행은 이날 서울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아산정책연구원 주최로 열린 ‘아산 플래넘 2019’ 참석 직후 연합뉴스의 ‘한국정부가 추진하는 점진적 접근(incremental approach)이 한미 양국 간 대북공조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다.

내퍼 대행은 전날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의 외교부 출입기자단 간담회 내용을 거론하며 “빅딜, 미디엄딜, 스몰딜, 굿이너프딜 등 모두 마찬가지”라고 했다.

또한 그는 “솔직히 (비핵화에 대한 점진적 접근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그동안 한국정부의 ‘굿이너프딜’에 대해 한미 당국이 논의할 기회가 있었는지를 묻는 질문엔 “내가 회의에 참석한 바가 없는 만큼 그 부분에 대해 답변할 수 없다”고 했다.

그는 ‘완전한 비핵화 전까지 그 어떤 경제협력이나 인도적 지원을 위한 제재 완화도 선행될 여지가 없다고 봐야 하느냐’는 질문엔 답변하지 않았다.

주한미국대사 대리를 지낸 내퍼 부차관보는 앞서 패널로 참석한 아산플래넘 토론에서 한미간 대북정책 및 동맹 운용과 관련한 ‘균열설’에 대해 “동의하지 않는다”며 “긴밀하게 조율을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하노이 미북 정상회담 이후 한미 양국 간 각급에서 일일 단위로 조율이 이뤄지고 있다며 “한미는 같은 입장(same page)에 있다”고 강조했다.

내퍼 대행은 문재인 정부의 신남방정책에 트럼프 행정부의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 구상’과 공조 여지가 있다며 동남아 및 남아시아에서 에너지 인프라 개발 등을 협력 가능한 영역의 예로 들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