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공중훈련 ‘맥스선더’, 10년만에 폐지...‘안보공백 우려’
韓美공중훈련 ‘맥스선더’, 10년만에 폐지...‘안보공백 우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체 ‘연합공중훈련 2주간 실시...F-15K, F-16전투기, 호주E-7A 공중조기경보기 등 참가
호주 E-7A 공중조기경보기(연합뉴스)
호주 E-7A 공중조기경보기(연합뉴스)

한미 연합 공군 기동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가 10년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한미 공군은 맥스선더보다 훈련 규모를 축소해 지난 22일부터 연합편대군 종합훈련을 2주 일정으로 진행하고 있다.

공군은 23일 “연합작전수행 능력 향상을 위해 매년 4월 말~5월 초 실시되던 맥스선더 훈련을 대체한 연합편대군 종합훈련을 실시하고 있다”며 “한미 간 긴밀한 협조 하에 조정된 연합훈련을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미 군 당국은 현 한반도 안보정세를 고려해 훈련을 맥스선더 때보다 축소해 ‘로키(low key)’로 진행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맥스선더는 미 공군이 알래스카에서 실시하는 다국적 훈련 ‘레드 플래그(RED FLAG)’를 본떠 한미 공군이 2009년부터 매년 시행하던 연합훈련이었다. 북한의 지대공·공대공 위협에 대응해 가상모의 표전을 타격하고 작전수행 능력을 점검하는 방어훈련이다. 작년에 미군은 맥스선더 훈련에 F-22 스텔스 전투기를 포함해 F-15K와 F-16 등 한미공군의 전투기 총 100여대가 참가했다. 당시 북한은 맥스선더 훈련을 빌미로 남북고위급회담을 일방적으로 중지했다.

공군은 이번 훈련에 참가한 전력이나 훈련 내용 등에 대해 자세히 밝히지 않았다. 다만 호주의 공중조기경보기인 E-7A가 참가한 것이 확인됐다. 한미연합 공중훈련에 호주의 조기경보기가 참가한 것이 공식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E-7A는 우리 공군의 조기경보기인 E-737과 같은 기종으로 보잉의 737-700 항공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이번 훈련에는 우리 공군의 F-15K와 KF-16 전투기, 항공통제기(피스아이)를 비롯한 주한 미 공군의 F-16 전투기 등도 참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