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스 대사, 황교안 만나 “비핵화, 김정은에 달렸다”
해리스 대사, 황교안 만나 “비핵화, 김정은에 달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이 제안한 ‘굿이너프딜’? 한국정부, 정보 공유 않아 무슨 뜻인지 모른다”
“김정은이 하노이에서 제안한 내용엔 좋은 면 없었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는 22일 오전 북한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공은 이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가지고 있다고 본다”고 했다.

해리스 대사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접견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가 ‘하노이 회담이 노딜로 끝난 이후 북한이 시간만 끌면서 핵보유국 지위를 가질까 걱정하고 있다’고 하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하노이 회담에서 김 위원장에게 (미국의 조건을) 매우 확실하고 명확하게 밝혔다”고 대답했다.

해리스 대사는 “한미동맹은 여전히 강력하다는 것을 다시 한번 안심시켜 드리고 싶다”며 “한미동맹은 한반도와 동북아 지역의 안정을 위한 린치핀으로서 공통의 관심사와 가치를 공유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미국 입장에서도 한미동맹을 모든 영역에서 공고하게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한미동맹이 더 돈독하게 유지될 수 있도록 저도 제 역할을 다 하겠다”고 했다.

또한 해리스 대사는 이날 서울 정동 미국대사관저에서 열린 ‘외교부 출입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월 열린 하노이 미북 정상회담에서 제안한 내용엔 좋은 면이 없었다”고 말했다.

해리스 대사는 ‘한국 정부가 제안한 굿 이너프 딜(good enough deal·충분히 괜찮은 합의)’에 대해 “북핵 협상은 빅딜과 굿 이너프 딜 사이의 선택이 아닌 노딜(결렬)과 배드딜(나쁜 합의) 사이의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해리스 대사는 하노이 회담에서 북측이 제안한 안에 대해 “만약 그 안을 수용했다면 모든 대북 제재를 즉각 해제했어야 했다”며 “그렇게 됐다면 북한은 대규모 자금이 즉각 들어올 수 있는 혜택을 받았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대신 우리가 받은 것은 영변 핵시설이 미래 어느 시점에 폐기될 것이란 약속에 불과했다”며 “대북제재가 해제된다면 북한은 바로 재정적인 혜택을 받지만 대량살상무기와 운반 수단, 그리고 모든 핵 생산 시설이 그대로 남았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한국과 일본, 러시아는 안전하지 않고 더 위험해졌을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올바른 선택을 내린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해리스 대사는 ‘한국정부가 구상하는 빅딜 과정의 중간 단계 협상을 미측은 고려하고 있지 않은가’라는 질문엔 “중간 단계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모르겠다”며 “한국 정부는 나와 중간단계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가 주장하는 ‘비핵화를 추동하기 위한 부분적인 제재 해제’에 대해서는 “한국 정부로부터 부분적인 제재완화에 대한 공식적인 제안을 받아 본 적이 없다”며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은 워싱턴에서 북한의 FFVD(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를 재차 강조했다”고 말했다.

3차 미북 정상회담 개최 전망과 관련해선 “트럼프 대통령은 3차 회담을 원하지만 김정은이 원하는지 원하지 않는지를 모른다”며 “공은 북한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정은은 하노이를 떠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무엇을 원하는지 알고 있을 것”이라고 했다.

해리스 대사는 한일관계 악화에 대해서 “미국은 한국과 동맹 관계”라며 “그리고 미일 동맹도 있다”고 했다. 그는 “만약 한국과 일본 양국이 의견 일치를 할 수 있다면 한미일 3각 동맹 역시 강화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