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호위함, 욱일기 달고 中관함식 참가 '中日관계 과시'...韓日은 여전히 '레이더 갈등'
日호위함, 욱일기 달고 中관함식 참가 '中日관계 과시'...韓日은 여전히 '레이더 갈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日호위함, 욱일기 달고 칭다오 입항...中해군 창설 70주년 기념 국제 관함식 참석
日, 지난해 10월 韓국제관함식에 욱일기 게양 자제해 달라고 요청하자 불참
日언론 "한국軍, 자위대기 접근에 화기레이더 조사 경고 방침”...軍 "사실 무근"

중국 해군 창설 70주년을 기념하는 국제 관함식에 참석할 일본 해상자위대 호위함 스즈쓰키(涼月)함이 한국에서는 일제의 전범기로 인식되는 욱일기를 달고 중국 산둥성 칭다오항에 입항했다. 

중국 중앙(CC) TV 등 관영 언론은 23일 개최되는 국제 관함식에 참석하기 위해 한국, 러시아, 말레이시아, 태국, 인도, 일본 등 아시아태평양 국가 군함들이 21일 칭다오항에 입항했다고 전했다. 

중국 관영 언론은 해상자위대 함정의 방문에 대해 보도했지만, 일본 군함이 욱일기를 게양하고 입항한데 대해서는 별다른 보도를 하지 않았다. 

해상자위대 함정의 중국 방문은 2011년 12월 이후 처음이다. 두 나라는 지난해 10월 아베 신조 총리의 중국 방문 때 열린 정상회담에서 양국 함정의 상호 방문을 추진키로 합의했다.

이날 일본 교도통신은 스즈쓰키호의 이번 방중은 양국 간 방위교류를 촉진해 신뢰를 조성하기 위한 목적이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스즈쓰키호는 칭다오항에 들어갈 때 자위대의 해군 깃발인 욱일기를 달았다. 일본은 한국 해군이 지난해 10월 제주 앞바다에서 주최한 국제관함식에 욱일기 게양을 자제해 달라고 요청하자 불참한 바 있다.

한편, 일본 요미우리 신문은 22일 지난해 12월 발생한 한일 간 '레이더 갈등' 문제를 계기로 한국 함정이 일본 군용기가 3해리(약 5.5㎞) 이내로 접근할 경우 사격용 화기관제레이더를 겨냥하기로 하는 새로운 지침을 새웠다고 보도했다. 국방부는 해당 보도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하고 나서면서 한·일 갈등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