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 참전국 기념비를 밥상 삼아..."전 세계 어디에도 이런 천박함 없다"
6·25 참전국 기념비를 밥상 삼아..."전 세계 어디에도 이런 천박함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박한 관리, 천박한 시민들의 태도' 논란

일부 시민들이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에 있는 6·25전쟁 참전국 기념비를 밥상삼아 식사하는 모습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21일 전쟁기념관 홈페이지 고객의 소리 게시판에는 "참혹한 광경을 목도했다"는 글과 함께 빨간색 티셔츠를 입은 3명이 6·25 전쟁 참전국 기념비 위에 음식물을 올려놓고 식사를 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들이 올라왔다. 사진은 전날 촬영된 것이다.

글쓴이는 "호국영령들을 모신 곳에서 밥을 먹는 자체도 해서는 안되는 일"이라며 "제가 이탈리아 전쟁 기념관에서 실수로 계단에 앉았다가 그 기념관을 지키는 의장대에게 호되게 혼이 났던 일화가 있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전 세계 어디에서도 전쟁기념관 위령비를 밥상 삼아 밥을 먹는 곳은 우리나라가 유일하지 않을까 싶다"며 "천박한 관리와 천박한 시민들의 태도"라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전쟁기념관 측은 "MY5K 운동본부가 대관하여 진행한 행사"였다며 "많은 인원 참석으로 통제가 불가하여 위와 같은 불미스러운 사례가 발생하였다"고 답변했다. 이어 "관리 책임을 통감하며 머리숙여 사죄드린다"고 했다.

행사를 주관한 MY5K 걷기 운동본부는 사관문을 통해 "저희 행사 일부 참가자들이 위령비인 줄 모르고, 간식을 먹는 무례하고 비상식적인 행위로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 반성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행사는 장애인의 날을 맞아 우리 주위의 이웃을 돌아보고 사랑을 실천하자는 취지로 마련된 걷기 캠페인 이었다"고 밝혔다.

6·25전쟁 참전국 기념비는 2015년 유엔 창설 70주년을 맞아 70주년을 맞아 6·25전쟁 참전국에 감사하는 대한민국 국민들의 마음을 담아 설치한 조형물로, 역사적 의미가 깊다.

각 기념비에는 국가명, 월계관, 부대마크, 참전내용, 참전용사에게 바치는 추모의 글이 해당국의 언어와 한국어로 새겨져 있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