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4.19 기념일에 '국민에 총쏜 정권 後身' 폄훼한 與박광온 국회 윤리위 제소
한국당, 4.19 기념일에 '국민에 총쏜 정권 後身' 폄훼한 與박광온 국회 윤리위 제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왼쪽)에 대해 4월22일 자유한국당이 소속 의원 전원(114명) 명의로 된 '국회의원(박광온) 징계안'을 정유섭·김정재 의원을 통해 국회 의안과에 제출했다.(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22일 자당을 특정해 '국민에 총을 쏜 정권들 후신'이라고 규정한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수원시정·재선)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했다. 

한국당 정유섭·김정재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안과를 찾아, 당 소속 의원 전원(114명)이 서명한 박광온 의원 징계안을 제출했다. 

한국당은 징계안에서, 민주당 최고위원인 박 의원이 지난 19일 4.19혁명 59주년 기념 최고위 당시 "한국당은 4·19 혁명 때 국민에 총을 쏜 정권의 후신으로, 아직도 그 유혹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정치폭력을 자행하고 있다"고 말한 것과 관련, 근거 없는 거짓 망언을 자행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 의원이 '신(新)색깔론에 기반한 혐오 정치, 허위조작 정치로 국민을 편 가르기하고 여전히 거기서 정치적 이득을 얻고자 하는 것'이라고 발언하는 등 근거 없는 허위 막말을 계속해 제1야당인 한국당을 모욕했다고 징계안 제출 사유를 밝혔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