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호 여사, 병세 위중"...박지원 "김 前 의원 작고 사실은 안 알리기로"
"이희호 여사, 병세 위중"...박지원 "김 前 의원 작고 사실은 안 알리기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대중 前 대통령 장남 김홍일 前 의원 별세한 가운데...모친 이희호 여사까지 병세 위중
이 여사, 한 달여 전부터 건강상태 급격히 악화해 서울 세브란스병원 VIP 병동에 입원
박지원 "이 여사님에게 김 前 의원 작고했다는 보고 드리지 않기로...그것이 우리의 관습"
故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 (사진=연합뉴스)
故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 (사진=연합뉴스)

김대중 전 대통령의 장남 김홍일 전 의원이 20일 별세한 가운데 모친 이희호 여사까지 병세가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복수의 동교동계 인사들에 따르면 이 여사는 한 달여 전부터 건강상태가 급격히 악화해 서울 세브란스병원 VIP 병동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922년생으로 올해 97세인 이 여사는 그동안 감기 등으로 수차례 입원했다 퇴원하기를 반복해왔다. 하지만 최근, 그동안 앓고 있던 간암 등이 악화돼 위태로운 상황에 빠졌다고 한다. 이 여사는 현재 의사소통이 거의 불가능한 것으로도 전해졌다.

김 전 의원이 세상을 떠난 상황에서 이 여사의 병세까지 위중한 상태가 되자 동교동계는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동교동계 한 핵심 인사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난주 매우 어려운 상황이었는데 겨우 고비를 넘겼다. 그러나 여전히 많이 위중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동교동계 인사는 "최근 이 여사를 만나고 왔는데 손을 조금 움직일 뿐, 별다른 반응이 없었다"며 "이 여사가 위중한데 김 전 의원이 먼저 세상을 떠나 착잡하다"고 했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21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대중 전 대통령 장남인 고(故) 김홍일 전 의원 빈소를 찾아 조문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21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대중 전 대통령 장남인 고(故) 김홍일 전 의원 빈소를 찾아 조문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편 같은 날 오전 김 전 의원의 빈소를 찾은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살아 있는 우리가 김 전 대통령과 김 전 의원의 유지를 받들겠다"며 "남북 관계 개선과 햇볕정책을 계승하고 발전시키는 데 최대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지원 의원은 또 "이 여사님에게는 솔직히 김 전 의원이 작고했다는 보고를 드리지 않기로 했다"며 "연로하신 분에게 누가 돌아가셨다는 이야기는 안 하도록 하는 게 우리의 관습"이라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