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강신명 前 경찰청장 소환 통보...'박근혜 정부 치안총수에 대한 정치보복'
檢, 강신명 前 경찰청장 소환 통보...'박근혜 정부 치안총수에 대한 정치보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곽상도 한국당 의원 "강 전 청장, 朴정부 당시 사회 안전비서관 지낸 경찰 인사권자"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검찰이 강신명 전 경찰청장(2014.08~2016.08)에게 오는 19일 서울중앙지검에 나와 조사받으라고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검찰은 박근혜 정부 시절 경찰이 2016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지역 여론과 선거 전략을 담은 문건을 만드는 등 불법으로 정치에 개입하는 데 강신명 전 경찰청장이  관여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소환을 결정했다.

경찰은 2015년 11월과 12월 대구·경북 지역 여론과 선거 전략을 담은 문서를 제작했다고 한다.

검찰은 이 문건이 대구에 출마할 예정인 한 여권 인사에게 전해졌고, 이 과정이 당시 경찰청장이던 강 전 청장에게 보고됐다고 보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또 당시 경찰이 유력 여권 인사의 출마가 예정된 호남의 한 지역 여론 등을 강 전 청장에게 보고한 단서도 확보했다고 보도됐다.

신문은 검찰이 지난해 11월부터 이달 초까지 세 차례 경찰청 정보국을 압수수색하는 등 경찰이 정치에 불법 관여한 의혹을 수사해왔는데 그 과정에서 이런 문건들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정치권에선 검찰의 강 전 청장 소환이 정치보복이라는 시각도 나온다.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은 “강 전 청장이 박근혜 정부 때 사회안전비서관을 지낸 경찰 인사권자였다”며 “대통령 반대하는 사람 찍어내려고 수사할 구실 만든 것으로 본다”고 지적했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