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혹 백화점' 박영선 "청문회 후보자, 죄인처럼 대하는 것 문제...황교안-나경원에 섭섭"
'의혹 백화점' 박영선 "청문회 후보자, 죄인처럼 대하는 것 문제...황교안-나경원에 섭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문회 과정 언급하며..."한국당 의원님들, '한 번 당해봐라' 이런 심정으로 임하셨다고 생각"
"당신이 죽어야 우리가 산다. 이런 시각으로 청문회 하는 것 앞으로 개선돼야"
일각에선 박 장관 발언 비판..."한국당이 '막무가내' 공격 한 것이라는 뉘앙스로 들려 불편"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7일 후보 시절 청문회 과정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맹공'을 언급하며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에게 섭섭하다"고 말했다.

박영선 장관은 이날 오전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청문회 소감에 대해 "한국당 의원님들이 '너 그동안 우리 많이 괴롭혔지. 그러니까 한 번 당해봐라' 이런 심정으로 임하셨다고 생각했다"며 "또 (저도) 그렇게 각오도 했다"고 밝혔다.

이어 "개인적으로는 제가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에게 조금 섭섭하다"며 "왜냐하면 제가 야당 시절일 때 황교안 대표가 법무부 장관 시절, 예우는 깍듯하게 해 드렸다"고 회상했다.

박 장관은 또 "(당시) 아프게 지적은 했지만, 예우는 깍듯하게 해 드리고, 또 나 원내대표 하고는 사실 이런저런 고민도 얘기하고 그런 사이였다. 그런데 청문회 이후 아직 못 봤다"고 언급했다.

라디오 진행자가 "(황 대표와 나 원내대표에게) 축하 인사가 안 왔느냐"고 묻자 박 장관은 "아직 못 받았다"고 답했다.

박 장관은 그러면서 "청문회 제도는 조금 수정이 필요하다"며 "지금 인사청문회가 아니라 완전 전쟁터다. 청문회 후보자들을 이렇게 죄인처럼 대하며 시작하는 것. 그건 문제가 있다"고 했다.

이야기를 듣던 진행자가 "장관님도 저격수 시절엔 총질하지 않았느냐"고 질문하자, 박 장관은 "했다. 하지만, 그래도 저희는 잘하는 분은 잘한다고 해 드렸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과거 청문회는) 기준을 가지고 '안 되는 분은 안 된다. 그러나 잘하는 분은 잘한다'고 하지 않았느냐"고 되물으며 "당신이 죽어야 우리가 산다. 이런 시각으로 청문회를 하는 것은 앞으로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의 이날 발언을 두고 일각에선 마치 자신은 '잘하는' 후보인데, 한국당이 제대로 된 기준도 설정하지 않고 '막무가내' 공격을 한 것이라는 뉘앙스로 들려 듣기 불편했다고 지적했다.

한편 박 장관은 후보 시절 수많은 의혹에도 시종일관 당당한 모습을 보여 여론의 질타를 받은 바 있다. 박 장관에게 제기됐던 의혹은 '아들 국적 문제', '황후금 특혜 VIP실 진료의혹', '3억원 자택 리모델링 대납 의혹', '부인은 때리고 남편은 수임료 챙기는 부창부수', '야당 대표 저격 위한 동영상 CD 거짓말', 정치자금 회계 조작', 지난 8일 펜앤드마이크에서 단독 보도했던 '학력은폐' 등 셀 수 없을 정도로 많다.

이같은 박 장관에 대한 셀 수 없는 의혹에 한국당을 비롯한 일부 야당은 '임명 절대 불가'를 천명했고, 국민 여론도 싸늘했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결국 임명을 강행한 바 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