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대표 "文, 이미선 전자결재?...이러니 '文주주의'라는 비아냥 등장"
황교안 대표 "文, 이미선 전자결재?...이러니 '文주주의'라는 비아냥 등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약 대통령이 임명 강행한다면...黨의 모든 수단 동원해 국민과 함께 맞서 싸울 것"
"법원 내부에서조차 비판...오로지 靑-與만 문제 없다고 해, 文정권 사람들은 다른 나라에 살고 있나"
김경수 지사 보석 석방 관련해선..."親文 무죄-反文 유죄의 사법 방정식 그대로 드러나"
"대통령 반대편에 서면 죄가 없어도 고초...대통령 편에 서면 아무리 죄를 지어도 멀쩡"
"이러니 민주주의가 아니라 '文주주의' 라는 비아냥까지 등장"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왼쪽 두번째)가 18일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왼쪽 두번째)가 18일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과도한 주식 거래' 논란으로 여론의 질타를 받고 있는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를 전자결재로 임명 강행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만약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한다면 우리 당은 원내 외의 모든 수단을 동원해 국민과 함께 끝까지 맞서 싸울 것"이라고 결의를 다졌다.

황교안 대표는 1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미 금융당국과 검찰의 불공정 주식거래 의혹 조사도 시작됐고, 법원 내부에서조차 비판이 나오는 상황에서 오로지 청와대와 여당만 문제가 없다고 하는데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 사람들은 다른 나라에 살고 있느냐"면서 이같이 언급했다.

황 대표는 "지금 대통령이 할 일은 순방 중 전자결재가 아니라 잘못된 인사를 국민께 사과하고 조국 민정수석을 파면하는 것"이라며 "법률도, 국회도, 여론도 모두 무시하고 헌법재판소마저 자신들의 이념 코드로 장악하려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전날(17일) 드루킹 '댓글 조작' 공모 혐의로 법정구속됐던 김경수 경남지사가 허술한 조건으로 보석 석방된 데 대해선 "증거인멸 능력도 도주 우려도 없는 지난 정권 사람들은 고령에 질병이 있어도 감옥에 가둬 놓고 김 지사는 보석으로 석방했다"며 "친문(親文) 무죄, 반문(反文) 유죄의 사법 방정식이 그대로 드러난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지금 우리 사회 곳곳에 독재적 행태들이 넘쳐나고 있다"며 "반문에는 서슬 퍼런 정권이 친문 집단 범죄는 아예 건드리지도 못하고 있다. 대통령 반대편에 서면 죄가 없어도 고초를 치르고, 대통령 편에 서면 아무리 죄를 지어도 멀쩡한 상황이다. 21세기 대한민국 현실이 정말 서글프게 느껴질 정도"라고 한탄했다.

황 대표는 청와대가 경호처장 가사도우미 논란과 관련해 제보자 색출에 나선 것을 두고는 "지난 정권에서는 내부 고발자들을 영웅처럼 떠받들던 사람들이 하루아침에 이렇게 태도를 바꿀 수가 있느냐"며 "이러니 민주주의가 아니라 '문주주의'라는 비아냥까지 등장하고 있다"고 일침을 가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