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퀴즈왕' 김정숙 여사..."南과 北이 원하는 것은? '평화'"
'퀴즈왕' 김정숙 여사..."南과 北이 원하는 것은? '평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여사, 투르크메니스탄 세계언어大 찾아 한국어 퀴즈 수업 참여
자신에게 출제 기회 오자..."우리나라 南과 北 사이에 원하는 게 있다"는 문제 내
학생들이 '우정', '화목' 등 계속 오답 말하자..."화목도 좋은데 정답은 평화"라고 말해
최근 '한반도 운전자론' 내세우는 文대통령 입지 줄어드는 상황...눈치 없는 발언했다는 일각의 지적
투르크메니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17일 오후 (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아자디 투르크멘 국립 세계언어대학교를 방문, 한국어 수업 교실을 찾아 한국을 주제로 한 단어를 설명하고 맞추는 퀴즈를 함께 하고 있다. 김 여사는 자신의 순서에 학생들에게 '평화'를 설명하며 문제로 냈다. (사진=연합뉴스)
투르크메니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17일 오후 (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아자디 투르크멘 국립 세계언어대학교를 방문, 한국어 수업 교실을 찾아 한국을 주제로 한 단어를 설명하고 맞추는 퀴즈를 함께 하고 있다. 김 여사는 자신의 순서에 학생들에게 '평화'를 설명하며 문제로 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투르크메니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가운데 동행한 김정숙 여사는 투르크메니스탄 수도 아시가바트의 아자디 국립 세계언어대학을 방문해 한국어 퀴즈 수업에 참여했다.

김 여사는 17일(현지시간) 아자디 국립 세계언어대학 한국어과 3, 4학년 학생 10여 명이 수업받고 있는 교실을 찾았다. 교실에선 한국어 단어를 임의로 뽑아 3단계 힌트를 주고 다른 학생들이 맞추도록 하는 어휘게임이 진행 중이었다.

게임을 지켜보던 김 여사는 자신에게 퀴즈 출제 기회가 오자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남쪽과 북쪽이 있는데 그 나라 사이에서 원하는 게 있다"는 문제를 냈다. 학생들이 "우정"이라고 답하자 김 여사는 두 번째 힌트로 "전쟁도 나고 분쟁도 있는 지역에서도 원하는 것"이라며 "가정의 화목과 가족을 위해 우리 모두 기도하는 단어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이어 "날아다니는 비둘기를 이것의 상징이라고 한다"는 회심의 힌트를 냈지만 학생들은 "화목"이라고 답했다. 학생들이 계속 정답을 맞히지 못하자 김 여사는 단념한 듯 "화목도 좋은데 평화, (정답은) 평화"라고 말한 후 종이에 '평화'를 적어 학생들에게 보여줬다.

이에 대해 일각에선 2차 미북 정상회담 결렬 이후 최근 문 대통령이 미국을 찾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2분' 단독 정상회담을 하고, 북한 김정은이 문 대통령을 향해 "오지랖 넓은 중재자"라고 '막말'을 하는 등 '한반도 운전자론'을 내세우는 문 대통령의 입지가 점점 줄어들고 있는 상황에서 김 여사가 눈치 없이 '남북 평화'를 강조한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 역시 이날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자리에서 "한반도 평화의 꿈은 유라시아까지 뻗어 있다"며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에 대한 투르크메니스탄의 지지와 성원은 앞으로 큰 힘이 될 것"이라고 '평화'를 강조했다. 투르크메니스탄은 지난 1992년 북한과 외교관계를 맺었고, 세계 언론자유도 조사에서 조사대상 180개국 중 178위를 차지한 사실상 '독재 국가'이다.

한편 김 여사는 지난 11일 백악관 한미 정상회담 일정에 앞서 미국 워싱턴DC에 위치한 키(key)초등학교를 찾아 케이팝(K-pop) 체험 수업을 참관하며 "지금도 춤 추려 하는데 춤을 추면 사람들이 뭐라고 한다"고 발언해 일부 네티즌들에게 "언행이 너무 가볍다"는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