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우파 성향 변호사 단체 뭉친다...오는 25일 '변호사연합'발족
자유우파 성향 변호사 단체 뭉친다...오는 25일 '변호사연합'발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변-헌변-행동하는 자유시민' 등 단체 10곳 합류...변호사 회원 300명 달해
채명성 한변 공동대표 "文정부 들어 정치보복, 사법부 독립 훼손 등 법치붕괴 현상 나타나"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모임(한변)과 헌법을 생각하는 변호사모임(헌변)등 10개 자유 우파성향의 변호사 단체들이 오는 25일 오전 10시 서울 서초동 변호사회관에서 '자유와 법치를 위한 변호사 연합(변호사연합)' 발족식을 갖는다.

문재인 정권 출범 이후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체제가 위협받는 것에 대응하겠다는 취지이다.

변호사연합은 대한변호사협회가 과도하게 정부 편항적이라고 판단해 오는 25일 법무부, 대한변협이 주도하는 ‘법의 날’ 행사에 불참하고 이와 별도로 ‘법치 수호의 날’ 행사를 열기로 했다.

변호사연합에 참여하는 단체들은 권성 전 헌법재판관, 이용우 전 대법관, 김종빈 전 검찰총장이 고문으로 있는 한변을 포함해, 고영주 변호사가 이끄는 '헌법수호국민운동본부',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행동하는 자유시민' 등이다. 이들 단체의 변호사 회원 규모는 300명에 달한다.

변호사연합은 별도로 대표를 두지 않는 연합체로 운영될 전망이다. 이들은 사안에 따라 신축적으로 구성원을 투입해 활동할 예정이다. 앞서 한변 등은 김태우 전 특별감찰반원 변호를 맡기도 했다.

채명성 한변 공동대표는 “문재인 정부 들어 적폐수사를 통한 정치보복, 사법부 독립성 훼손, 민주노총의 횡포 등 법치가 무너지는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며 “탈원전, 4대강 보해체, 최저임금 인상, 국민연금의 경영권 개입 등 자유시장경제 질서가 위협받는 상황에서 더 이상 침묵할 수 없게 됐다”고 설립 배경을 설명했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