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4.11 韓美정상회담 전 대북특사 제안 北에 무시당한 뒤 '회담 구걸'한 듯
文, 4.11 韓美정상회담 전 대북특사 제안 北에 무시당한 뒤 '회담 구걸'한 듯
  • 한기호 기자
    프로필사진

    한기호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04.17 17:32:44
  • 최종수정 2019.04.17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북특사 타진했으나 北 무응답, 물밑 대화도 안돼" 보도…부인 못한 김연철 통일장관
김연철, 대북특사-4.27 판문점회담 1주년 행사-고위급회담 추진여부 모두 모호한 답변

문재인 정부가 4.11 한미정상회담 전 북한 김정은 정권에 대북특사 파견을 타진했지만 북측이 답변하지 않아 불발됐던 것으로 17일 드러났다.

한국일보는 이날 한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이런 사실과 함께 "특사뿐 아니라 남북 물밑 접촉이 전반적으로 이뤄지지 않고 있어 결국 대통령의 공개제안으로 대화요구 수위를 높인 것"이라는 전언을 보도했다.

지난 4월15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모두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앞서 15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북한의 형편이 되는 대로 장소와 형식에 구애되지 않고 남북이 마주 앉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야당으로부터 "회담 중독"이라는 빈축을 산 대목이다. 

문 대통령이 사전 수순인 대북특사 파견을 언급하지 않은 채 남북정상회담 추진 의사만 밝힌 배경을 두고 추측이 분분했는데, 이는 실제 북측과 물밑 대화가 쉽지 않기 때문이라는 해석에 힘을 실어준다는 해석도 나온다.

북한 김정은이 최고인민회의 제14기 회의 이틀차인 지난 12일 시정연설 당시 문 대통령을 겨눠 "오지랖 넓은 중재자"를 그만두라고 비하하며 '완전히 북측 편에 서라'는 취지로 압박한 바 있어, 북측과 대화단절 관측이 뒤따르고 있던 터이기도 하다.

김연철 신임 통일부 장관은 이날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통일연구원 개원 28주년 기념 학술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북측의 대북특사 무응답' 보도 관련 질문에 "여러 가지로 검토하고 있기 때문에 정리가 되면 공개를 할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정상회담을 위한 추가적인 대북 접촉 여부' 물음에도 "여러 가지 차원에서 모색을 하고 있다"고 뚜렷하게 답변하지 않았고, 향후 대북특사 파견 여부 역시 "부처 안에서도 여러 가지 논의를 하고 있고 국회에서 상임위도 열리는 등 충분히 검토를 하고 있다"라고 말을 흐렸다.

대북 주무부처인 통일부 차원에서 남북 고위급회담 개최를 제안했는지에 대해서도 김연철 장관은 "지금은 큰 틀에서, 일종의 정상 차원에서 하고 있다"면서, "그러고 나면(정상회담 논의 진행 후) 자연스럽게 실무적인 문제들을 논의할 순서가 되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고위급회담 논의가 이뤄지고 있지 않음을 시사한 것이다.

이밖에도 김 장관은 이달 27일 4.27 판문점 정상회담 개최 1주년 관련 행사에 대해 "여러 가지 준비하고 있고 조만간 발표할 것"이라고 모호한 답변을 했다. 북측과 협의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까지는…되는 대로 말씀드리겠다"고 말을 흐렸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