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박근혜 前대통령, 전례 없는 오랜 구금생활...여성의 몸으로 감당키 어려워"
황교안 "박근혜 前대통령, 전례 없는 오랜 구금생활...여성의 몸으로 감당키 어려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명진 前 의원 '세월호 발언' 관련..."黨에서 그런 이야기 꺼내는 것 자체가 옳지 않아"
"국민 신뢰 회복하기 위해 뼈 깎고 있는 데...한 마디 잘못된 말로 모든 노력 물거품 될 수도"
文정권 실정 비판하며..."철 지난 이념 사로잡힌 좌파정책, 선심정책, 편향정책" 일침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7일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기간이 만료됐지만 석방되지 않은 채 기결수로 전환된 상황에 대해 "이렇게 오랫동안 구금된 전직 대통령이 계시지 않고, 몸도 아프시다. 여성의 몸으로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에 계신 점을 감안해 국민의 바람이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언급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박 전 대통령이) 여성의 몸으로 오랫동안 구금 생활을 하고 계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소위 '국정농단' 재판 관련 구속 기간이 이날 자정 만료됐지만 박 전 대통령은 석방되지 않고 기결수로 전환, 구치소 생활을 계속하게 됐다. 대법원은 지난해 9월 사건을 접수받은 후 총 세 차례 구속 기간을 연장한 바 있다.

황 대표는 회의에선 전날(16일) 논란이 불거졌던 차명진 전 한국당 의원의 세월호 관련 논란의 발언과 관련해 "윤리위원회에서 응분의 조치를 취해주기를 바라고, 다시 한 번 당 대표로서 국민 여러분께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또 "어제 우리 당 일각에서 있어서는 안 되는 부적절한 발언들이 나왔다. 유가족과 국민의 마음에 상처를 준 것은 물론이고, 표현 자체도 국민감정과 맞지 않는 것들이었다"고 했다.

황 대표는 아울러 "설령 일부 국민들께서 이런 생각을 하신다고 해도 당에서 그런 이야기를 꺼내는 것 자체가 옳지 않은 행동"이라며 "우리가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뼈를 깎고 있는 데 한 마디 잘못된 말로 모든 노력이 물거품이 될 수도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어 문재인 정권의 실정을 비판하며 "이 정권의 잘못된 경제 정책을 요약해서 지적한다면 첫째는 철 지난 이념에 사로잡힌 좌파정책, 둘째는 선거만 이기면 된다는 선심 정책, 셋째는 채무 갚기에 바쁜 편향정책이다. 실질적으로 경제를 살릴 정책은 아예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