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文, 이미선 임명 강행...본인이 탄핵대상 될 수 있다는 두려움 있는 것" 직격탄
이언주 "文, 이미선 임명 강행...본인이 탄핵대상 될 수 있다는 두려움 있는 것" 직격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제발 정신차리길...도대체 어쩌려고 이렇게 막가는 것인가?"
"국민들 대다수가 부적격이라 하고 국회에서도 기가 차 할 말 잃은 후보 진짜 임명강행?"
"주식도 남편이 자기 명의로 대신 거래한다는 엉터리 법률가가 어찌 헌법을 해석한단 말인가"
"文, 임기 중 탄핵될 경우 대비...자신의 헌법위반 사유를 맹목적 방어해줄 재판관 임명하는 것"
"주권자인 국민 무시하고 文 멋대로 하면... 당신이 든 촛불은 곧 당신을 향할 것"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경기 광명시을·재선)은 문재인 대통령이 이미선 헌법재판관 임명을 강행하려고 하는 것에 대해 "대통령이 탄핵대상이 될 수도 있다는 두려움이 있는 것"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언주 의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미선 헌재 후보자도 이해가 가지 않고, 그를 추천한 조국이나 내정한 문 대통령이나 참으로 연구대상입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의원은 "국민들 대다수가 부적격이라 하고 국회에서도 기가 차서 할 말을 잃은 후보를 진짜 임명 강행하려는 겁니까?"라며 "왜 그렇게 집착합니까? 그렇게 사람이 없습니까? 게다가 후보자 남편의 그 오지랖은 또 뭡니까? 주식도 남편이 자기 명의로 대신 거래한다며 변명하더니 그런 엉터리 법률가가 어찌 대한민국의 최고 규범인 헌법을 해석한단 말입니까?"라고 반문했다.

이어 "변명조차 남편이 방송까지 대신 나와서 하는 걸 보니 이미선 후보자는 임명이 되면 '헌법재판도 남편이 대신하겠구나' 싶어서 더더욱 자격이 없다는 확신이 듭니다"라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또 "더구나 남편이란 자의 태도는 가히 상상을 뛰어넘더군요. 후보자도 아닌 배우자가 방송에 나와 청문회에 대해 왈가왈부합니까?"라며 "남편이 후보자입니까? 대한민국의 인사청문회나 국회가 우스운 모양이지요. 국민들이 부적격이라고 하는 게 맘에 안 듭니까? 인사청문회는 대통령의 인사권 남용을 국민의 대의기관인 국회에서 견제하기 위해 우리 헌법의 정신에 따라 행해지는 것입니다. 그런데 어떻게 청문 대상도 아닌 그 배우자가 청문회 보고서가 나오지도 않았는데 방송에 나와 청문회에 관해 이러쿵저러쿵 하는 것입니까?"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제야 알겠습니다. 왜 대통령이 이렇게 집착하는지. 대통령이 이렇게 헌법정신과 국민을 우습게 보는 걸 보니 대통령이 탄핵대상이 될 수도 있다는 두려움이 있는 거군요. 그래서 자신의 임기 중 탄핵될 경우를 대비하여 자신의 헌법위반 사유를 냉철하게 판단하지 않고 맹목적으로 진영논리에 갇혀 방어해줄 재판관을 한 사람이라도 더 임명해 둬야 하는 것이지요"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 의원은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 설마 본인이 며칠 전에 한 말도 기억못하는 겁니까? '반칙과 특권이 없는 시대를 열겠다'면서요? 한번 물어봅시다. 우리 국민들, 당신이 소득주도성장인가 뭔가 엉터리 사회주의경제 실험하는 바람에 경제가 엉망이 되어 몸 담고 있는 회사가 언제 어떻게 될지 불안불안해 하며 눈치보며 하루하루를 보내는 것 아시나요?"라며 "그들이 직장에서 주식거래 같은 거 제대로 할 수 있습니까? 이미선처럼 하면 쫓겨나지 않겠습니까?"라고 말했다.

또한 "이렇게 주권자인 국민을 무시하고 당신 멋대로 하면 당신이 든 촛불은 곧 당신을 향할 것입니다. 그리고 그때의 촛불은 과거보다 더 거셀 것입니다. 모르고 잘못을 저지르는 것보다 알고 저지르는 게 훨씬 죄질이 나쁘기 때문입니다"라며 "당신이 진정 국민들 앞에 부끄러움을 아는 사람이라면 이미선 임명을 즉각 포기하고 속히 조국 민정수석을 인사검증책임을 물어 경질하십시오"라고 촉구했다.

이 의원은 마지막으로 "역대 어느 정권보다도 최악의 불통정권이라는 평가가 대세가 되었습니다"라며 "제발 정신차리세요. 도대체 어쩌려고 이렇게까지 막가는 겁니까?"라고 개탄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