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文대통령, 세월호 5주기 맞아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철저히 이뤄질 것"
아직도?...文대통령, 세월호 5주기 맞아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철저히 이뤄질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호 늘 기억하고 있어...다시는 같은 비극 되풀이되지 않도록 각오 되새긴다"
"5년 동안 변화도 많았다...안전에 대한 자세가, 이웃 걱정하고 공감하는 마음가짐 달라져"
자유우파 진영 일각에선 비판 목소리..."아직도 진상규명-책임자 처벌 운운하는 의도 의심스러워"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세월호 5주기를 맞아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은 철저히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6일 오전 자신의 공식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세월호 5주기입니다. 늘 기억하고 있습니다. 다시는 같은 비극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하겠다는 각오를 되새깁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세월호의 아픔을 추모하는 것을 넘어 생명과 안전을 최고의 가치로 선언하는 공간인 '4.16 생명안전공원'도 빠르게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라고 했다.

이어 "지난 3월 17일, 광화문에 모셨던 세월호 희생자 영정의 자리를 옮기는 이안식이 있었습니다"라며 "5년 동안 국민과 함께 울고 껴안으며 위로를 나누던 광화문을 떠나는 유가족들의 마음이 어떠셨을지 다 가늠되지 않습니다. 아이들이 머물렀던 자리는 세월호를 기억하고, 안전사고를 대비하는 공간이 되었다는 것이 유가족께 작은 위로가 되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라고 언급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5년 동안 변화도 많았습니다. 안전에 대한 자세가, 이웃을 걱정하고 함께 공감하는 마음가짐이 달라졌습니다"라며 "얼마 전, 강원도 지역 산불 때는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거동이 불편한 이웃들을 먼저 챙겼습니다. 나만이 아니라 우리를 위한 행동이 모두를 위대하게 만들고 있습니다"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긴 수학여행을 떠난 아이들도 오늘만큼은 우리 곁으로 돌아와 가족과 친구, 사랑하는 모든 이들을 안아줄 것 같습니다"라며 "아이들을 기억하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정부의 다짐은 반드시 지키겠다고 약속드립니다"라고 했다.

문 대통령의 이날 발언을 두고 자유우파 진영 일각에선 세월호 참사 5년이 지난 지금까지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운운하는 문 대통령의 의도가 의심스럽다며 세월호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시도때문에 수많은 사람이 '마녀 사냥'을 당했다. 이제 애꿎은 피해자는 그만 양산하고 아이들이 하늘에서 편히 쉴 수 있게 조용히 추모하는 분위기를 조성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