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文대통령, 심각한 '회담 중독'...회담 백번, 천번해도 비핵화 안 돼"
나경원 "文대통령, 심각한 '회담 중독'...회담 백번, 천번해도 비핵화 안 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력한 대북제재만으로 우리에게 비핵화 가져올 수 있고, 그것이 평화 이끌어낼 힘"
"굳건한 韓美동맹 없이는 안보도 비핵화도 불가...北이 비핵화 하겠다는 약속 받아낼 회담 부탁"
"文대통령, 오늘 이미선 후보자 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할 것으로 보여...정권 오만-교만 절정"
"법적책임 있는 사람이 헌법재판관 역할 수행할 수 있겠느냐...사퇴시키거나 지명철회 하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전날(15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한미정상회담 결과와 향후 대북정책 구상을 밝힌 것과 관련해 "문 대통령의 희망회로만 볼 수 있었다. 문 대통령의 심각한 회담 중독만 확인됐다"고 일침을 가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오지랖 운운하며 공개적으로 모욕한 북한에 이번 만큼은 대통령이 단호하게 대처하지 않을까 기대했지만 역시는 역시였다. 제가 헛된 희망을 가졌나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미국은 최근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비핵화 없는 제재 완화는 불가라는 기조에 쐐기를 박았고, 이것이 올바른 비핵화 프로세스임에는 틀림없다"며 "그러나 북한은 시정연설을 통해 제재완화 없이는 비핵화 의지가 없음을 보여줬다. 지난 하노이 (2차 미북정상회담) 협상 결렬 상태에서 아무런 진전도 변화도 없는 답보상태"라고 지적했다.

또 "그런데 문 대통령은 홀로 북한이 시정연설을 통해 비핵화와 평화구축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천명했다고 한다"며 "문 대통령이 과연 똑같은 시정연설을 본 건지, 북한이 어떤 막말과 비난을 해와도 무조건 평화‧대화로밖에 들리지 않은 건지, 현실을 인정하고 싶지 않은 건지 묻고 싶다"고 반문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강력한 대북제재만으로 우리에게 비핵화를 가져올 수 있고, 그것이 바로 평화를 이끌어낼 힘이다. 굳건한 한미동맹 없이는 안보도 비핵화도 불가하다"며 "회담을 백 번, 천 번 한다고 비핵화가 되는 게 아니다. 북한이 비핵화를 하겠다는 약속을 받아낼 회담을 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나 원내대표는 '과도한 주식 거래'로 여론의 질타를 받고 있는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해선 "문 대통령이 오늘 이 후보자 청문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며 "한 발자국도 물러날 수 없다는 이 정권의 오만과 교만이 절정에 달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우리가 이야기하는 것은 내부정보를 이용한 불법적 주식거래를 지적한 것이고, 그래서 어제 검찰 고발에 이른 것인데 이 후보자 남편은 어제 사실상 욕설까지 페이스북에 공유했다"며 "여권이 이 후보자를 보호하겠다 하니까 오만한 행동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아울러 "저희가 검찰에 고발한 것은 법적인 책임이 있기 때문이고, 이 법적책임이 있는 사람이 헌법재판관 자리에 오른다면 과연 제대로 헌법재판관 자리와 역할을 수행할 수 있겠느냐"며 "사퇴시키거나 지명철회 하라"고 촉구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