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박형철 ‘비밀누설 의혹’ 무혐의 처분할 듯
검찰, 박형철 ‘비밀누설 의혹’ 무혐의 처분할 듯
  • 조준경 기자
    프로필사진

    조준경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04.15 11:06:38
  • 최종수정 2019.04.15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우 전 수사관 [연합뉴스 제공]
김태우 전 수사관 [연합뉴스 제공]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44)이 지난해 2월 청와대 특별감찰반 근무 당시 보고했던 ‘차장검사와 건설업자 간 금품수수 의혹’은 허위 사실로 검찰이 결론 내린 것이14일 확인됐다.

동아일보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주진우)는 당시 차장검사였던 백모 변호사와 건설업자 정모 대표 간의 통신 및 계좌기록 등을 추적하고, 두 사람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백 변호사와 정 씨가 서로 모르는 사이이며, 금품 수수 기록도 나오지 않았다.

이에 검찰은 이 보고의 진위를 백 변호사에게 확인한 박형철 대통령반부패비서관을 공무상 비밀누설죄로 형사처벌하기 어려운 것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에 따르면 김 전 수사관은 지난해 2월 백 변호사와 정 대표의 금품수수 의혹을 일일 동향 보고 형식으로 이인걸 당시 청와대 특별감찰반장에게 보고했다. 정 대표가 설 연휴를 앞두고 백 변호사에게 명절 떡값을 주기 위해 외출했다는 내용이었다.

당시 박 비서관은 이 반장으로부터 보고를 받은 후 백 변호사에게 이 내용이 사실인지 물어봤다. 이후 백 변호사는 지난해 7월 사직했다. 김 전 수사관은 백 변호사의 감찰이 부당하게 중단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백 변호사가 박 비서관의 고등학교 1년 선배고 사법연수원 동기(25기)였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백 변호사와 정 씨의 금품수수 의혹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나면서 검찰은 올 1월 김 전 수사관이 박 비서관을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무혐의 처분으로 가닥을 잡고 있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