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文정부의 '상식파괴' 인사실패, 국민은 '달'을 가리킨다"
황교안 "文정부의 '상식파괴' 인사실패, 국민은 '달'을 가리킨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동산투기-주식거래 일삼는 장관-헌재 후보자 내세워 임명강행, 몰염치"
한국당 "이미선 후보자, 이유정처럼 처벌받을 가능성 높다…지명철회하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왼쪽)가 4월14일 오전 페이스북에 게재한 글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상식 파괴' 인사 논란에 대한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사진 출처=황교안 대표 페이스북)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왼쪽)가 4월14일 오전 페이스북에 게재한 글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상식 파괴' 인사 논란에 대한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사진 출처=황교안 대표 페이스북)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문재인 정권의 장관급-헌법재판관 인사에서 도덕성·위법논란이 줄을 잇는 데 대해 "문재인 정부는 상식을 파괴했다. 그 책임은 문 대통령에게 있다"고 공개 성토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문재인 정부는 상식을 파괴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상식 없는 상식'만을 이야기하는 문재인 정권의 독선과 아집에 국민은 분노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상식의 바탕'을 잃어버린 시간"이라며 "부동산 투기를 일삼는 장관 후보자, 주식거래가 일상화 된 헌법재판관 후보자를 국민 앞에 자랑스럽게 내세우는 몰염치, 야당의 의견을 마치 비웃고 놀리듯 무시해버리고, 민심의 경고도 묵살하면서 장관 임명을 강행하는 몰상식"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에게 '상식 파괴'의 책임을 물으며 "대통령은 계속된 인사 실패에 대해 국민께 사과하고, 인사 책임자를 즉각 경질하시라. 그것이 상식"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거듭 "국민이 '달'을 가리키면 달을 봐야 한다"며 "지금 상식은 어디에 있습니까?"라고 반문했다. '상식 파괴 인사'의 책임자로 국민 여론은 문(Moon) 대통령을 지목하고 있는데, 왜 장본인이 사과를 하지 않고 있느냐는 비판을 '달을 가리킨다'는 표현으로 빗댄 것으로 풀이된다.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사진=연합뉴스)

한편 한국당은 이날 오후 원내논평으로도 좌편향 의혹과 일명 '판테크' 논란에 휩싸인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자진사퇴와 청와대 인사검증라인 경질을 거듭 촉구했다.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부실한 검증에 대한 책임을 지진 못할망정 자신들의 잘못을 덮으려 무조건 문제없다고 나서는 청와대 인사라인 등 현 정권의 독선과 오만이 끝장을 달리고 있다"며 "대체 언제부터 현 정권이 당사자들의 해명만 듣고 그들의 손을 들어줬는가"라고 청와대의 태도를 지적했다.

그는 "이전 정권이나 밉보인 기업들에 대해서는 당사자 해명을 받아주긴커녕 잔인한 수준으로 강제 수사를 반복해 온 현 정권이, 자신들의 편이라고 판단되면 한없이 관대해지는 이율배반적인 민낯을 국민들은 똑똑히 지켜보고 있다"고 압박했다.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또 "유사한 주식 논란으로 낙마한 이유정 전 헌법재판관 후보자가 결국 검찰에서 기소된 것처럼, 이미선 후보자 역시 강제수사를 통해 진실이 밝혀지면 사법적 처벌을 받을 가능성이 높다"며 "현 정권이 결국 국민과 맞서며 부정과 반칙으로 가득 찬 데 반해 자질은 부족한 것으로 평가받는 이 후보자를 헌법재판관에 임명한다면, 이는 헌법적 질서의 최후 보루가 되어야 할 헌법재판소의 권위를 현 정권이 앞장서 무너트리는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이 후보자를 지명 철회해야 하며, 아울러 막무가내로 자신의 잘못을 덮으려는 조국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을 즉시 경질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