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IMF·WB 총재에 "때 되면 남북경협 지원 부탁"
홍남기, IMF·WB 총재에 "때 되면 남북경협 지원 부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 참석차 미국 방문 중
홍남기 부총리/ 데이비드 맬패스 세계은행(WB) 총재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주요 국제기구 수장을 만나 남북 경협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경우 적극적으로 지원해달라고 요청했다.

기재부에 따르면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 참석차 미국을 방문 중인 홍 부총리는 12일(현지시간) 워싱턴DC 국제통화기금(IMF) 본부에서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와 면담하며 이런 의사를 밝혔다.

라가르드 총재는 북한과 관련한 정세에 관심을 보였고, 홍 부총리는 한반도 비핵화와 대북제재 완화가 진전되면 IMF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협조를 요청했다.

홍 부총리는 최근 연례 협의에서 IMF가 권고한 대로 경제의 하방 위험에 대응하기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편성 중이라고 전했다.

홍 부총리는 IMF가 글로벌 금융안전망의 중심으로서 회원국의 재원 출자(쿼터) 기반으로 충분한 재원을 확충해 위험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밝히고 쿼터 외에 양자·다자간 차입 재원 확대 등 IMF가 구상하는 대안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최근 취임한 데이비드 맬패스 세계은행(WB) 총재도 만났다.

그는 취임을 축하하며 북한 비핵화 상황의 진전을 살펴 가며 적절한 시기가 되면 북한 지원을 위해 WB가 적극적인 역할을 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홍 부총리는 신탁기금, WB 한국사무소, 한국인력의 WB 진출 등 여러 경로를 통해 한국과 WB의 협력이 확대하기를 바란다는 뜻도 밝혔다.

맬패스 총재는 WB에 대한 한국의 지원과 관심에 감사의 뜻을 표명했다.

홍 부총리는 수마 차크라바티 유럽부흥개발은행(EBRD) 총재와 면담에서 한국과 EBRD의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차크라바티 총재는 다음 달 연차총회에서 EBRD 수혜국을 아프리카 사하라 이남으로 확대하는 구상을 한국이 지지해달라고 요청했다.

홍 부총리는 지지 의사를 표명하고 EBRD 내 한국인력을 확대하기 위해서 차크라바티 총재가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