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최고 부자 마윈 “편안하게 8시간만 일할 사람 필요 없다”
中 최고 부자 마윈 “편안하게 8시간만 일할 사람 필요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전 9시~오후 9시, 주 6일 근무 ‘996’...워라밸 원하는 젊은층 불만
마윈 "996 일할 수 있는 건 커다란 복"..."시간과 노력없이 성공 이룰 수 있나?"

 

중국 최고 부자인 마윈(Jack Ma) 알리바바 회장이 오전 9시부터 밤 9시까지 주6일 근무를 뜻하는 ‘996’ 스케줄을 옹호하고 나섰다.  최근 소셜미디어를 중심으로 중국 젊은층 사이에 996을 성토하는 목소리가 큰 상황에서 중국 IT 업계의 거물인 마 회장의 ‘996 찬양’ 발언이 논란을 키우고 있다.

알리바바는 12일 위챗 공식 계정에 올린 ‘마윈이 996을 말하다(马云谈996)’란 제목의 글에서 마 회장이 11일 회사 내부 교류 행사에서 직원들과 996을 주제로 이야기했다고 밝히며 마 회장의 견해를 전했다.

이 글에서 마 회장은 "만일 당신이 젊었을 때 996을 하지 않으면 언제 하겠느냐"며 "996을 해 보지 않은 인생이 자랑스럽다고 할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996이 이슈가 되고 있는데, 나는 개인적으로 996을 할 수 있다는 것은 커다란 복이라고 생각한다"며 "다른 사람을 넘어서는 노력과 시간을 들이지 않고, 여러분이 원하는 성공을 이룰 수 있는 방법이 있는지를 스스로에게 물어보라"고 했다.

마 회장은 많은 회사와 직원들이 996을 해볼 기회를 갖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과거 자신이 장시간 근무했던 일들을 언급하면서 996 문화가 알리바바와 텐센트 같은 오늘날의 중국 거대 기술기업들의 성장요인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신의 경험을 들며 직원들을 향해 "알리바바에 입사한 사람은 하루 12시간 일할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며 "우리는 하루에 편안하게 8시간만 일할 사람은 필요 없다"고 했다. 또 "여러분이 대가를 치르면, 언젠가 대가가 있을 수 있고, 대가를 지불하지 않는다면 보상이 있을 수 없다"고 했다.

실제 996 스케줄은 알리바바, 텐센트, 샤오미 등 중국 벤처 회사들이 대기업으로 성장한 원동력으로 꼽혔다. 그러나 최근 들어 중국 벤처 거품이 꺼지고 경기도 좋지 않은 상황에서 회사가 996 스케줄과 같은 장시간 업무를 강요하자 젊은 직원들 사이에 반발이 커지고 있다. 이들은 장시간 일하는 대신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일과 생활의 균형)을 가져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

20세기 최고의 CEO로 일컬어지는 잭웰치 GE 전 회장은 10년전 미국 인사관리협회 강연에서 "워라밸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밝힌바 있다 (There’s no such thing as work-life balance). 그는 당시 "일과 생활에 대한 선택이 있을 뿐이고, 그 선택과 선택에 대한 결과는 자신의 몫" 이라고 설명했다 (There are work-life choices, and you make them, and they have consequences).

영어 교사 출신인 마 회장은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를 공동 창업한 후 중국 최고 부자가 됐다. 12일 기준 포브스 집계에 따르면, 그의 순자산은 401억달러(약 45조원)다. 포브스의 전 세계 억만장자 순위 21위다. 2018년엔 포브스 집계 ‘중국 최고 부자’ 순위에서 1위에 올랐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