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 결과 발표문도 안낸 백악관…문대통령은 사진 찍으러 미국 갔나?
정상회담 결과 발표문도 안낸 백악관…문대통령은 사진 찍으러 미국 갔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정상회담 완료 전에 백악관 홈피에 '팩트시트' 게재...회담 후 결과 발표문 낸 한국과 대조
'팩트시트' 통해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에 두 정상간 이견 없음을 강조
'팩트시트' 내용 절반 가까이 한국과의 무역협상에서의 승리 자축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 3시간 후 페이스북 통해 '회담 성공적이었다'고 자화자찬

한미정상회담 직후 청와대가 발표문을 내놓으며 방미 성과를 홍보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 측은 백악관 홈페이지에 회담 결과에 대한 어떤 공식 발표문도 올리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백악관이 언론에 공개한 이번 정상회담 관련 문서는 모두발언 전문과, 팩트시트(fact sheet) 두 건에 불과하다.

상단: 트럼프-문재인 모두발언 전문/ 하단: 팩트시트

 

팩트시트는 정상회담이 있기 전에 작성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 문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대한민국의 문재인 대통령의 방문을 환영하고 있다”는 문구로 시작한다 (President Donald J. Trump is welcoming President Moon Jae-in of the Republic of Korea (ROK) to the White House.) 그러면서 바로 이어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과 관련된 최근 일들을 포함해 다양한 문제들을 논의할 것입니다”라고 적고 있다 (President Trump and President Moon Jae-in will discuss a range of matters, including the latest developments regarding North Korea).

이는 미국측이 공개한 팩트시트가 정상회담이 있기 전에 배포된 한미정상회담 기초 자료임을 시사한다.

미국은 팩트시트에서 “한국은 미국의 가장 가깝고 핵심적인 동맹이자 친구”라며 “한미동맹은 한반도 뿐 아니라 이 지역 전체의 평화 안보의 린치핀(linchpin·핵심축)”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은 북한이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에 대한 약속을 이행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고 했다 (President Trump and President Moon have made clear that North Korea should follow through on its commitment to final, fully verified denuclearization.) 백악관은 '해왔다'는 표현을 사용,  한미 양측이 FFVD에 이견이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시간이 표시되지 않은 이 문건의 언론 공개 시점은 정상회담 직전 또는 정상회담이 열리던 도중으로 추정된다. 팩트시트보다 상단에 자리한 'Remarks' (모두발언 전문)의 등록시간은 현지시간 오후 12시 19분으로 나온다. 

팩트시트가 이보다 하단에 위치해 있다는 것은 등록시간이 모두발언 전문 보다 이르다는 것을 뜻한다. 

한미 정상회담은 이날 오후 12시 45분에 마무리됐다.

총 21항인 팩트시트 본문 중, 절반에 가까운 9항은 트럼프 대통령이 그간 진행된 한국과의 FTA협상에서 이룬 성과에 대한 내용이다.

이 문서는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과 한국의 무역 관계를 개선하고 균형을 맞추기 위해 부지런히 일해왔다”며 “지난해,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은 한미FTA가 크게 개정된 것을 환영했다”고 밝혔다 (President Trump has worked diligently to improve and balance the trade relationship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the ROK. Last year, President Trump and President Moon welcomed significant improvements to the United States–Korea Free Trade Agreement).

그러면서 “(미국의) 한국과 상품 및 서비스 무역적자는 2018년에 40%이상 감소했다”며 “미국의 (한국에 대한) 자동차, 농산물, 연료, 화학제품 수출은 작년에 증가했다”고 했다. (The goods and services trade deficit with the ROK dropped by more than 40 percent in 2018. United States exports of autos, agricultural products, fuel, and chemicals to the ROK grew last year.)

정상회담에 앞서 백악관이 발표한 팩트시트의 절반 이상이 그간 한미 양국 사이에서 진행된 무역협상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거둔 성과를 자랑하는 내용인 것이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정상회담 3시간 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들의 성원에 힘입어 한미 정상회담을 잘 마쳤습니다"라고 자화자찬했다.

이어 "정상회담의 결과는 따로 보도될 것이지만 이번 정상회담 자체가 북미간의 대화 동력 유지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 믿습니다"라고 밝혔다.  다음은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메시지 캡처와 백악관 팩트시트 전문이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다음은 미국측 팩트시트(Fact Sheet) 전문

"I know that the Republic of Korea, which has become a tremendously successful nation, will be a faithful ally of the United States very long into the future."

President Donald J. Trump

STRENGTHENING OUR VITAL ALLIANCE: President Donald J. Trump is welcoming President Moon Jae-in of the Republic of Korea (ROK) to the White House.

President Trump and President Moon Jae-in will discuss a range of matters, including the latest developments regarding North Korea.

The ROK stands as one of the United States closest and most vital allies and friends.

Together, our two countries have built an ironclad alliance based on shared values of democracy, human rights, and the rule of law.

Our alliance remains the linchpin of peace and security not just on the Korean Peninsula, but across the region.

Under President Trump, the United States and the ROK have worked to further economic ties and jointly pursue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Today’s visit will help strengthen the friendship and alliance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the ROK.

WORKING IN CLOSE COORDINATION: President Trump is working closely with President Moon to advance peace and denuclearize North Korea.

Under President Trump, coordination and cooperation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the ROK on North Korea are stronger than ever.

President Trump and President Moon have made clear that North Korea should follow through on its commitment to final, fully verified denuclearization.

The ROK has been a vital partner in developing negotiations with Chairman Kim Jong Un.

The United States and the ROK have been prepared to explore economic development options for North Korea should the right conditions be met.

IMPROVING OUR TRADING PARTNERSHIP: Trade and investment with the ROK have improved under President Trump’s leadership.

President Trump has worked diligently to improve and balance the trade relationship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the ROK.

Last year, President Trump and President Moon welcomed significant improvements to the United States–Korea Free Trade Agreement.

The updated deal secured key improvements that preserve and grow jobs in America’s auto industry.

The ROK is one of the United States closest trading partners, with more than $130 billion in two-way goods trade and nearly $37 billion in services in 2018 alone.

The goods and services trade deficit with the ROK dropped by more than 40 percent in 2018.

United States exports of autos, agricultural products, fuel, and chemicals to the ROK grew last year.

During President Trump’s visit in 2017, dozens of ROK companies announced billions of dollars in investment projects that created thousands of jobs in the United States, as well as planned purchases of American goods.

ROK firms have directly invested more than $50 billion in the United States, as of 201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