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는 평양방송 서울지국"...‘KBS양승동 사장 사퇴 및 김용옥 망언규탄 국민대회’ 열려
"KBS는 평양방송 서울지국"...‘KBS양승동 사장 사퇴 및 김용옥 망언규탄 국민대회’ 열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KBS 본관 앞 ‘KBS양승동 사장 사퇴 및 김용옥 망언규탄 국민대회’ 열려
신철식 이승만기념사업회 회장 "KBS, 자유대한민국 정체성 파괴"
이영훈 교수 “방심위 시정조치 요구 및 국가보안법 위반 제소 예정”
박대출 의원, 전희경 의원, 성창경 위원장 등 규탄사 밝혀
KBS공영노조 "양승동 사장 사퇴할 때까지 국민과 함께 투쟁할 것"

공영방송 KBS가 도올 김용옥의 '이승만은 괴뢰' 발언 등 이승만 전 대통령에 대한 왜곡된 평가를 여과없이 방송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본관 앞에서는 ‘KBS양승동 사장 사퇴 및 김용옥 망언규탄 국민대회’가 열렸다.

이날 규탄대회는 고영주 비상국민회의공동대표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신철식 이승만기념사업회 회장과 대한민국수호장성단 이석복 운영위원장, 전군구국동지회 회장 정광작 등이 대회사에 나섰다.

신철식 이승만기념사업회 회장은 대회사를 통해 "대한민국 건국 역사를 왜곡하고 자유대한민국의 정체성을 파괴한 KBS를 규탄한다"며 "양승동은 관련자를 문책하고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사실(史實)왜곡에 대한 비판’ 발언에 나선 이영훈 이승만학당 교장은 "KBS는 더 이상 대한민국의 공영방송이 아니라 평양방송의 서울지국과 같은 꼴"이라고 비판하며 김용옥의 발언을 그대로 방송한 KBS를 상대로 방송통신심위원회에 시정조치를 요구할 예정이며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제소할 뜻을 밝혔다.

자유한국당 박대출 의원은 "권력을 견제하는데 유용한 수단인 언론이 이런 권력을 감시하고 비판하고 견제하는 것이 언론인데 그 언론이 제 기능을 잃고있다"며 "가장 앞장서서 국민을 위한 방송을 해야하는데 권력을 위한 방송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희경 의원은 "자유를 선물받고도 귀한지 모르고 역사를 지우려고만 한다"며 "국민의 수신료를 단 한푼도 받을 자격이없다"고 비판했다. 

성창경 위원장은 "KBS가 이렇게까지 된 것에 대해 죄송하다"며 "직원들이 왜 정권에 앞잡이가 되려하는지 모르겠다. 언론의 사명은 정권을 견제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초등학생 두 자녀와 함께 참석한 한 시민은 “초등학교에서도 이승만 전 대통령에 대해 왜곡된 역사를 가르치고 있다”며 "아이들이 커서 나라를 원망하거나 자기 자녀들 또한 이렇게 가르칠 수 있는 심각한 상태이기 때문에 아이들을 데리고 나오게 됐다"고 전했다. 

한편, KBS공영노조는 성명을 내고 "양승동 사장이 사퇴할 때까지 국민과 함께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