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판문점 회담 1주년 기념 南北정상회담 추진 중?
청와대, 판문점 회담 1주년 기념 南北정상회담 추진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가 판문점 회담 1주년인 오는 27일 전후로 김정은과의 남북 정상회담을 타진 중이라고 국내 한 언론이 10일 보도했다.

이 언론 보도에 따르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의 워싱턴 방문 의제와 관련, 문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5~6월 상반기 내 방한을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작년 5월 미북 정상회담 취소 직후 열린 판문점 남북 정상회담을 언급하면서 “이번에도 우리 역할이 있을 것”이라고 말해 남북 정상회담 개최를 다시 타진하고 있을 지도 모른다는 추측을 낳았다.

이에 따라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한미 정상회담 이후 4월 말 남북 정상회담, 5~6월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과 판문점 미북 정상회담이라는 구상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제안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에 대해 통일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펜앤드마이크(PenN)와 전화통화에서 “구체적인 일정은 잡힌 것이 없다”는 애매한 답변을 내놓았다.

한편 청와대 관계자는 “전혀 모르는 내용”이라고 선을 그었다.

하노이 미북 정상회담 결렬 후 처음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영변 핵시설 + α 폐기’와 부분적 대북 제재 완화를 의미하는 ‘굿 이너프 딜(충분히 괜찮은 협상)’을 제시할 것으로 관측된다. 그러나 미국은 완전한 북한 비핵화 전까지 최대 압박 정책을 계속할 뜻을 거듭 강조해 미국이 문 대통령의 중재안을 수용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특히 미국이 북한에 요구하는 최소한의 제재완화 조건은 ‘모든 핵 시설의 목록 공개, 사찰 권한, 핵 물질 생산 금지’ 등이며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을 설득해주기를 바라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