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故조양호 회장, 文정권과 좌파운동권들이 죽인 것...文대통령은 국정에서 손 떼라"
이언주 "故조양호 회장, 文정권과 좌파운동권들이 죽인 것...文대통령은 국정에서 손 떼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금까지 대한항공 일가 둘러싼 인민재판 방불케하는 마녀사냥, 분명 너무 지나쳤다"
"뭔가 나라가 잘못가고 있어...조 회장은 가족이 물의 일으켰지만, 대한항공을 세계적 항공사로 키운 전문경영인"
"무식한 좌파 운동권들이 계급혁명론 물들어 기업 협박하고 사실상 국유화하는데 악용...그 대표적 사례가 대한항공"
"귤이 회수를 건너 탱자로 전락해 버린 셈...기가 막힌다"
"더 나라 망가지기 전에 文대통령은 국정에서 손 떼길 충고...국민 삶 갖고 전횡 일삼은 죄과, 어찌 다 갚을까?"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경기 광명시을‧재선)이 故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갑작스러운 죽음을 두고 "사실상 문재인 정권과 계급혁명에 빠진 좌파운동권들이 죽인 거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이언주 의원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조양호 회장의 별세에 삼가 조의를 표합니다. 얼마나 스트레스를 받았으면 갑자기 돌아가셨겠습니까?"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의원은 "6.25 당시 인민군과 그에 부화뇌동한 국내 좌익들이 인민재판을 통해 지주들과 자본가들 심지어는 회사원들까지 무참히 학살하고 재산을 몰수, 국유화했다던 비극이 떠오릅니다"라며 "대한항공을 세계적으로 성장시킨 실적도 무시하고, 주주행동 근본주의에 빠져 조 회장을 대표이사에서 몰아낸 좌파 시민단체들, 계급투쟁론에 매몰되어 어떤 게 진정 노동자를 위한 것인지 망각한 채 경영권 박탈에 매몰된 민노총. 이제 속이 시원합니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또 "지금까지 대한항공 일가를 둘러싼 인민재판을 방불케하는 마녀사냥 여론몰이 분명 너무 지나쳤습니다. 우리 모두 이게 아닌데 하면서도 괜히 뭐라고 했다가 자신도 마녀사냥 대상이 될까 무서워 입닫고 있지 않았습니까?"라며 "뭔가 나라가 잘못가고 있습니다. 조 회장은 비록 가족이 물의를 일으켰지만 대한항공을 세계적인 항공사로 키운 전문경영인이자 평창올림픽 등 한국스포츠 발전에 지대한 기여를 하였습니다. 프랑스 루브르박물관 등 세계 유수 관광지에 한글 통역기를 보급하도록 하고, LA에서는 소유 호텔 꼭대기에 커다란 태극마크를 달아 지역의 랜드마크로 교민들이 자랑스럽게 하는 등 국위를 선양하고 민간외교에 힘썼습니다"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그러면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 중요하고, 그걸 잘 지키는 기업이 지속적인 발전가능성 등 기업가치가 높으므로 기왕이면 투자시 사회적 책임을 잘하는 기업에 투자해서 수익률을 높이자는 게 사회적 책임 투자입니다"라며 "그런데 이들 무식한 좌파 운동권들이 사회적 책임 투자의 내용도 이해하지 못하면서 계급혁명론에 물들어 기업을 협박하고 사실상 국유화하는데 악용하였고, 그 대표적인 사례가 대한항공이었습니다. 귤이 회수를 건너 탱자로 전락해 버린 셈이지요. 기가 막힙니다"라고 개탄했다.

이 의원은 아울러 "박근혜 대통령의 헌법위반이 간접적이고 국민이 입은 피해도 비교적 제한적이라면, 문 대통령의 헌법위반은 매우 직접적이고 국민이 입은 피해는 광범위합니다"라며 "일방적 탈(脫)원전, 소주성(소득주도성장)으로 도산하고 사업을 접고 매출이 준 기업들과 일자리를 잃고 길에 나앉은 노동자들,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한다며 사실상 서비스업을 일방적으로 몰수‧국유화하는 행태. 이번처럼 연금 사회주의로 대한항공의 경영권을 박탈한 행위까지. 일일이 열거할래야 끝이 없을 정도 아닙니까? 나라의 경제체질, 경제 운영원리를 점차 사회주의로 몰고가 경제가 파국으로 치닫고 있습니다"라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마지막으로 "더 나라가 망가지기 전에 문재인 대통령은 국정에서 손을 떼길 충고합니다. 국민들 삶을 갖고 실험과 오만한 전횡을 일삼은 이 죄과를 어찌 다 갚으렵니까?"라고 문 대통령을 향해 의미심장한 질문을 던졌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