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창덕궁 앞 가로수 30그루 '일본이 심었다'며 4월 중 제거
서울시, 창덕궁 앞 가로수 30그루 '일본이 심었다'며 4월 중 제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

서울시가 창덕궁 앞 돈화문로에 고목 30그루를 이달 안으로 제거할 것이라고 합니다. 조선의 왕이 다니던 돈화문로에 일본이 나무를 심은 것으로 추정된다며 다소 황당한 명분으로 멀쩡한 나무를 제거한다고 하는데요. 현장에 윤희성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서울시가 다소 황당한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서울시가 이번달 안으로 서울 종로구 돈화문로에 서 있는 멀쩡한 가로수 30그루를 잘라낼 것이라고 합니다. 서울시가 밝힌 이유는 창덕궁이 제대로 보이지 않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8일 서울시 역사도심재생과 관계자는 "과거 일본이 조선의 왕이 다니던 창덕궁 앞 거리에 나무를 심은 것으로 추정되기에 역사 회복을 위해 창덕궁부터 돈화문로 이어지는 200m 구간 30그루 가량의 나무를 이달 안으로 제거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이 관계자는 "돈화문로에 조선 왕이 걷는 길을 복원하는데 총 50억 원의 시비를 사용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펜앤드마이크(PenN) 김용삼 역사전문 대기자는 "정확한 근거도 없이 일본이 나무를 심었다고 주장하는 것은 과거 김영삼 정부에서 총독부 건물을 철거하던 논리와 비슷하다"며 "30년 정도 된 나무들을 일본이 심었다고 주장하는 것도 이상하지만 일본이 심은 나무 때문에 민족의 정기가 바로서지 않는다는 것도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조선의 왕이 다니던 길을 복원하기 위해 서울시가 4월 중으로 제거할 서울 종로구 돈화문로 가로수 30그루에 안내문을 걸었지만 반대 민원이 증가하자 현재는 안내문을 모두 제거한 상태입니다.(펜앤드마이크)

이곳을 오가는 시민들과 주변 상인들의 반발도 만만치는 않습니다. 30년간 이곳에서 상가를 운영하면서 출퇴근길에 돈화문로를 이용한 상인 정원광 씨는 "일 없는 공무원들이 돈 쓸 핑계를 만들고 있는 것"이라면서 "21세기에 왜 조선을 찾고 왕을 찾는지 공무원들의 핑계를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3월 중으로 30그루 가량의 가로수를 제거할 예정이었던 서울시는 제거 반대 목소리를 높이는 시민들의 민원으로 해당 사업을 4월 중순 이후로 한 달 정도 늦춘 상황입니다.  반일감정을 명분으로 서울시 예산을 낭비한다는 비판을 피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