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갤럽 주간조사서 文지지율 41% 2주째 최저치 갈아치워…부정률 50% 육박
한국갤럽 주간조사서 文지지율 41% 2주째 최저치 갈아치워…부정률 50% 육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정평가 이유 중 人事문제 비중 늘어…김의겸 靑대변인 사퇴영향으로 보여"
정당지지도 민주 37%(▲2%p) 한국 23%(▲1%p) 정의 9%(▼1%p) 바른미래 6% 민평 1%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가 40%에 가깝게 떨어져 집권후 최저치를 2주 연속 경신하고, 부정평가는 50%에 육박한다는 주간여론조사가 5일 발표됐다. 한국갤럽은 지난 2~4일 사흘간 전국 성인 남녀 100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대통령 직무 수행 평가 및 정당지지도 설문 결과 문 대통령 지지율이 지난주보다 2%포인트(p) 내린 41%, 부정률이 3%p 오른 49%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의견 유보(어느 쪽도 아님 4%, 모름/응답거절 5%)는 9%로 집계됐다.

사진=한국갤럽 홈페이지

한국갤럽은 "직무긍정률 41%는 취임 후 최저치, 부정률 49%는 최고치"라고 분석했다. 지지율 41%는 최근 리얼미터, 알앤써치 등 여타 정기 주간여론조사에서 발표된 국정수행지지도 조사보다도 더 낮은 수준이다.

이번 주 연령별 긍/부정률은 20대 41%/44%, 30대 48%/41%, 40대 51%/39%, 50대 41%/51%, 60대 이상 30%/63%다. 30대·40대를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문 대통령 부정률이 긍정률을 앞선 것이다.

한국갤럽이 문 대통령 직무 긍정평가자 412명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 '북한과의 관계 개선'(16%), '모름/응답거절' 15%, '외교 잘함'(11%),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8%), '전반적으로 잘한다', '복지 확대'(이상 6%), '개혁/적폐 청산/개혁 의지'(5%), '소통 잘한다', '안정감/나라가 조용함', '서민 위한 노력'(이상 3%), '평화를 위한 노력', '기본에 충실/원칙대로 함/공정함', '부동산 정책', '일자리 창출/비정규직 정규직화', '전 정권보다 낫다', '경제 정책', '정직함/솔직함/투명함', '국민 입장을 생각한다' '기타'(이상 2%)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부정평가자 489명은 각각 그 이유로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38%), '북한 관계 치중/친북 성향'(14%), '일자리 문제/고용 부족' '모름/응답거절' (6%), '인사(人事) 문제'(5%), '독단적/일방적/편파적', '최저임금 인상'(이상 3%), '북핵/안보', '서민 어려움/빈부 격차 확대', '전반적으로 부족하다', '과도한 복지', '신뢰할 수 없음/비호감'(이상 2%) 등을 지적했다. 

한국갤럽은 "부정 평가 이유에서 최근 두 주에 걸쳐 '인사(人事) 문제' 비중이 늘었는데, 이는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와 (25억원대 부동산 투기 올인 논란을 초래한)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사퇴 영향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또한 문 대통령 직무 부정 평가 이유에서 인사 문제가 가장 많이 언급된 시기는 취임 초기인 2017년 6~7월이며, 김기식 금융감독위원장이 사임했던 2018년 4월3주차 이후로는 크게 부각된 바 없었다고 봤다.

지난해 지방선거 이후 대통령 직무 부정 평가 이유에서는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이 40% 안팎으로 최상위에 올라 있고, 그다음은 북한, 일자리, 최저임금, 과거사 문제 등이 비중을 달리하며 오르내렸다.

정당지지도의 경우 더불어민주당이 전주대비 2%p 반등한 37%, 자유한국당은 1%p 오른 23%, 정의당은 1%p 내린 9%로 각각 나타났다. 제3원내교섭단체인 바른미래당은 2주째 6% 동률을 유지했고, 호남권 지역구 의원 중심의 민주평화당은 수주째 1%에 머무르고 있다.

한편 이번 한국갤럽 조사는 무선 85%·유선 15% 비중으로 휴대·집전화 임의걸기(RDD) 방식으로 6781명에게 접촉해 1003명이 응답하면서 응답률 15%를 기록했다.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설문이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보다 자세한 개요 및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