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의 '제로페이' 2월 결제액도 카드의 0.001%
박원순의 '제로페이' 2월 결제액도 카드의 0.0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드 대항마' 홍보 무색...강제 할당에 공무원 노조도 불만 폭발
제로페이 시범 서비스 첫 날인 1월 20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 중구의 한 카페에서 제로 페이 결제 시연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로페이 시범 서비스 첫 날인 1월 20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 중구의 한 카페에서 제로 페이 결제 시연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가 야심차게 추진한 '제로페이'의 2월 결제액도 개인카드 결제액의 0.001% 수준에 그친 것으로 집계됐다. 

4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지난 2월 개인카드(신용·체크) 승인금액은 51조3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동월대비 5.9% 증가했다. 개인카드 승인건수도 14억1000만건으로 전년동월대비 11.1% 증가했다.

하지만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지난 2월 제로페이 결제금액은 5억3000만원이었다. 제로페이 결제액이 개인카드 결제액의 0.001% 수준에 그친 셈이다.

제로페이는 지난 1월 결제액도 2억8272만원으로 개인카드 결제액의 0.0003%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돼 실효성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이후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까지 나서서 제로페이 확산에 힘을 보태고 있지만 2월 실적에서도 이렇다 할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반면 개인카드 결제액은 꾸준하게 늘고 있어 제로페이를 카드의 대항마로 키운다는 말이 무색해지고 있다.

정부와 서울시는 이달 중순 출시되는 법인용 제로페이와 조만간 개발이 끝나는 편의점용 제로페이에 기대를 걸고 있다. 서울시는 법인용 제로페이인 '제로페이비즈'를 개발하고 오는 15일부터 도입할 계획이다. 서울시와 서울시 산하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업무추진비와 사무관리비 등을 제로페이로 결제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이렇게 되면 결제액은 당연히 늘어날 수밖에 없다.

편의점용 제로페이도 조만간 출시되지만, 기존 간편결제 사업자인 카카오페이, 삼성페이 등이 이미 시행하고 있는 것이어서 제로페이만의 차별점은 아니다.

공무원들의 제로페이에 대한 불만도 커지고 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서울지역본부는 지난 3일 기자회견을 열고 "공무원에 대한 제로페이 강제 할당을 중단하고 실적평가를 끝내라"고 촉구했다. 서울시는 자치구 공무원을 동원해 제로페이 가맹점을 모집하고 있다. 공무원노조는 서울시가 공무원 동원을 중단하지 않으면 제로페이 사업의 전반적인 문제점을 공개하고 전면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