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4.3 보궐선거 통영고성 한국당 정점식...창원성산 정의당 여영국
(종합) 4.3 보궐선거 통영고성 한국당 정점식...창원성산 정의당 여영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보궐선거 1승 1패...강기윤 후보 개표 종료 직전 '역전패'
정점식 후보, 여유 있게 양문석 후보에 '압승'
4·3 보궐선거 통영고성에 출마한 정점식 자유한국당 후보 내외가 3일 오후 통영시 북신동 자신의 선거 사무실에서 당선이 확정되자 밝게 웃고 있다. 정 후보 왼쪽은 부인 최영화 씨. (사진=연합뉴스)
4·3 보궐선거 통영고성에 출마한 정점식 자유한국당 후보 내외가 3일 오후 통영시 북신동 자신의 선거 사무실에서 당선이 확정되자 밝게 웃고 있다. 정 후보 왼쪽은 부인 최영화 씨. (사진=연합뉴스)

경남 창원성산과 통영·고성 등 두 곳에서 치러진 4·3 보궐선거 국회의원 선거구 투표 결과 자유한국당이 창원성산에선 초박빙 승부 끝 역전패했고 통영·고성에서는 당선을 확정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오후 11시 30분 기준 개표가 완료된 창원 성산에서 여영국 정의당 후보는 45.75% 득표를 기록, 45.21%를 얻은 강기윤 한국당 후보에 가까스로 승리했다.

여 후보는 4만2천663표, 강 후보는 4만2천159표를 얻었다. 두 후보의 득표 수 차이는 504표에 불과했다. 여 후보는 개표 초반부터 강 후보에 계속해서 뒤지다 개표를 마무리하기 직전 간발의 역전극을 이뤄냈다.

통영·고성에서는 개표율 89.2%인 12시 현재 정점식 한국당 후보가 4만2천63표(59.56%)로 양문석 더불어민주당 후보(2만5천436표·36.01%)를 크게 앞서 당선이 확정됐다.

정점식 후보는 당선 소감을 통해 "저를 선택해주신 통영·고성 주민들에게 깊이 감사드린다. 여러분이 보내주신 믿음에 대하여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약속한 공약을 성실하게 실천하겠다. 경제 살려달라는 여러분의 염원 반드시 이뤄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선거 결과가 나온 직후 논평을 통해 "자유한국당은 국민들께서 선택하신 소중한 한 표의 선택과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인다. 이번 선거 결과는 문재인 정권의 폭주에 브레이크를 걸어달라는 국민 여러분들의 절절한 목소리였다"며 "끝까지 최선을 다한 후보들, 한 마음이 되어 창원 성산, 통영 고성으로 달려와 시장과 거리를 메워주신 당원 여러분들, 무엇보다 나라를 살려야 한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투표장으로 향하신 국민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은 초심으로 돌아가 이 정권이 들어주지 않는 국민 여러분의 애타는 목소리, 이 정권이 수용하지 않고 무시하는 국민 여러분의 고충과 힘겨움을 함께 짊어지겠다"고 다짐했다.

전 대변인은 마지막으로 "현장을 누비며 눈물로 호소하시던 살려달라는 목소리를 기억하며 경제 살리는 정당, 과거가 아닌 미래로 가는 정당으로 꼭 보답하겠다"고 강조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