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노스 “北 남포-나진항서 석탄 선적 활동 포착...유엔 제재에도 불법 수출 가능성”
38노스 “北 남포-나진항서 석탄 선적 활동 포착...유엔 제재에도 불법 수출 가능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의 북한 전문 매체 '38노스'가 1일(현지시간) 공개한 평안남도 남포항(왼쪽)과 함경북도 나진항 위성사진에 수출용으로 보이는 석탄이 쌓여 있다. 이 사진은 2019년 2월 24일과 2월 8일 촬영된 것이다. 남포항 야적장에는 석탄이 쌓여 있고, 부두에는 광물 수송용으로 보이는 벌크선이 한 척 정박해 있다. 나진항 2번 부두에는 수출용으로 추정되는 석탄이 쌓여 있다. 38노스는 이날 발표한 '북한 석탄 공급망 활동' 보고서에서 2월~3월의 남포항과 나진항,두만강 철도역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북한이 유엔 안보리 금수품목으로 지정된 석탄 선적 활동을 활발하게 벌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미국의 북한 전문 매체 '38노스'가 1일(현지시간) 공개한 평안남도 남포항(왼쪽)과 함경북도 나진항 위성사진에 수출용으로 보이는 석탄이 쌓여 있다. 이 사진은 2019년 2월 24일과 2월 8일 촬영된 것이다. 남포항 야적장에는 석탄이 쌓여 있고, 부두에는 광물 수송용으로 보이는 벌크선이 한 척 정박해 있다. 나진항 2번 부두에는 수출용으로 추정되는 석탄이 쌓여 있다. 38노스는 이날 발표한 '북한 석탄 공급망 활동' 보고서에서 2월~3월의 남포항과 나진항,두만강 철도역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북한이 유엔 안보리 금수품목으로 지정된 석탄 선적 활동을 활발하게 벌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북한이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에도 불구하고 남포항 등에서 여전히 석탄을 선적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38노스가 1일(현지시간) 발표했다.

38노스는 이날 펴낸 ‘북한의 석탄 공급망 활동 사진’ 두 번째 보고서에서 올해 2~3월 남포항과 나진항, 신의주 철도 조차장의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38노스에 따르면 지난 3월 13일 남포항을 찍은 사진에는 석탄을 실어 나르는 차량 21대가 석탄 야적장 지역에서 목격됐다. 또한 차량 25대 가량이 인근 철도 주변에서 포착됐다.

38노스는 “(남포항에서) 선박은 확연하게 줄어든 것처럼 보이지만 선적은 중단되지 않았다”며 “부두의 석탄 저장고로 보이는 곳은 규모와 배치가 바뀌었지만 여전히 왕성하게 이용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38노스는 2월 8일 나진항을 촬영한 사진을 보면 2번 부두에서 석탄으로 보이는 것이 많이 쌓여 있는 모습이 보인다고 밝혔다.

또한 나진항이 러시아로 연결되는 나진-하산 철도의 한 지점이라는 점을 근거로 러시아로의 석탄 수출 가능성을 제기했다.

38노스는 “위성사진에는 이(북한의 석탄 수출)를 뒷받침할만한 어떤 것도 발견되지 않았다"면서도 "북한은 석탄을 나진-러시아 하산 연결 철도를 통해 나진항에서 러시아로 보낼 수 있다"고 지적했다.

38노스는 ‘조중 우의교’ 동쪽에 자리한 신의주 철도 조차장에서도 2018년 5월 4일과 지난달 23일에 많은 승객과 박스를 실은 차량이 위성사진에 찍혔다고 전했다.

38노스는 “(신의주 철도 조차장이) 오랜 동맹국들과 무역 상대국들 사이에서 석탄을 포함한 상품 수출입에 사용돼왔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