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北비핵화 적지 않은 시간 걸릴 것...北주민들, 제재 아래 좋지 않은 상태”
폼페이오 “北비핵화 적지 않은 시간 걸릴 것...北주민들, 제재 아래 좋지 않은 상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가들 “비핵화 ‘큰 조치’는 모든 핵시설 공개와 해체 시작”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이 1일 펜실베이니아주 칼라일의 육군대학원을 방문했다(미 국무부).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이 1일 펜실베이니아주 칼라일의 육군대학원을 방문했다(미 국무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일(현지시간) 북한의 위협이 여전히 심각하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북한주민들이 제재 속에서 어렵게 살고 있다며 이런 사실이 비핵화 시간표를 앞당길 것이라고 언급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미 펜실베니아 지역매체인 ‘펜라이브’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일 여전히 미국에 심각한 위협으로 남아있다고 말했다. 그는 오바마 전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정은의 핵 열망이 미국의 가장 큰 위협이라고 말한 사실을 소개하면서 “여전히 갈 길은 멀다”고 밝혔다. 이어 “나는 2차 미북 정상회담에서 더 많은 진전을 이루기를 바랐다”며 “미국은 김정은이 약속한 것들을 지키도록 계속해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신뢰하되 검증하라’는 말을 인용하면서 “어떤 비핵화 합의도 감시와 검증의 대상이 돼야 한다”며 “이는 사람들을 북한으로 보내 무기 시스템이 폐기됐는지 확인해야 한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날 펜실베니아 지역 라디오인 WHP 580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비핵화 과정에 많은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시간표가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며 “북한과의 협상은 한 걸음 전진했다가 아마도 한 걸음 뒤로 물러서는 과정이 될 것”이라고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김정은은 내게는 물론 트럼프 대통령에게 비핵화 약속을 했다”며 “현 시점에서 우리의 노력은 그것을 어떻게 하고, 그런 결과를 어떻게 달성할지 알아내는 것이며 이를 통해 펜실베니아를 비롯한 전 세계 사람들의 위험을 실제로 줄이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현실적으로 정해진 시간표가 있느냐’는 사회자의 거듭된 질문에 “시간을 예측하는데 있어 주의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북한주민들은 현재 제재 체제 아래서 잘 지내고 있지 못하다. 이런 사실이 물론 시간표를 앞당길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 문제를 빨리 푸는 것은 미국의 이익에 부합한다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비핵화를 향한 실질적인 첫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두 정상이 몇 달 안에 다시 만나기를 희망한다”며 “그래야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가 실현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의 핵전문가들은 폼페이오 장관이 북한으로부터 기대하는 ‘큰 조치’를 ‘모든 핵시설 공개와 해체’로 분석했다. 전문가들은 실제 비핵화 수순이 아니면 미국이 받아들이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폼페이오 장관이 지난 27일 미 하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하노이 회담이 결렬된 이유는 ‘북한의 큰 조치’를 보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밝힌 것과 관련해 올리 하이노넨 전 국제원자력기구 사무차장은 폼페이오 장관이 이야기한 ‘큰 조치’는 북한 내부에 있는 모든 핵시설을 공개한 뒤 관련 활동을 멈추고 해체 수순을 밟으라는 뜻일 것이라고 관측했다.

하이노넨 전 사무차장은 “미국의 입장에선 북한이 하노이에서 비핵화 과정의 전반적 절차를 밝히기를 기대했을 것”이라며 “북한이 모든 시설을 폐쇄하고 위치를 밝히고 실제로 폐기 작업을 시작했다면 미국이 만족할 만큼 비핵화 의지가 확실히 드러났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에 더해 숨겨진 모든 미신고 시설에 대한 신고와 핵물질과 핵무기 외 다른 무기의 생산도 중단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핵폐기 전문가인 셰릴 로퍼 전 로스앨러모스 연구소 연구원도 미국이 이 정도의 기대치를 갖고 있기 때문에 하노이 회담에서 영변 핵시설만을 대가로 하는 북한의 제안을 받아들일 수 없었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로퍼 전 연구원은 “미 정보당국이 공개적으로 북한에 적어도 2개 이상의 우라늄 농축 시설이 있다고 밝힌 만큼 영변 폐쇄만으로는 북한의 핵 역량이 제거됐다고 판단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이 국제사회를 속인 전력이 있으므로 미국이 정말 ‘큰 조치’가 아니면 이제는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며 “전문가들은 앞으로 북한이 미국을 설득하려면 먼저 핵시설 목록을 신고하고 이후 어떻게 비핵화 절차를 밟을지 로드맵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