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硏 "작년 고용률 2009년 이후 9년만에 첫 하락…40대 고용 급감이 원인"
한경硏 "작년 고용률 2009년 이후 9년만에 첫 하락…40대 고용 급감이 원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업자↓실업자↑ 취업자 다수 저임금 노동자…양적·질적 측면 모두 부진"

작년 고용률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하락했다.

2일 한국경제연구원이 발표한 '2018년 고용 동향'에 따르면 전체 고용률이 전년 대비 0.1%포인트 떨어졌다. 고용률이 하락한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후반기였던 2009년 이후 9년만에 처음이다.

작년 생산가능인구는 25만2000명 증가한 데 비해 취업자는 9만7000명 늘어나는 데 그쳤다. 한경연은 "생산가능인구 감소 추세를 고려하더라도 작년의 취업자 수가 이례적으로 적었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40대와 50대의 고용률이 각각 0.4%포인트, 0.1%포인트 하락한 데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40·50대 고용률이 동시에 떨어진 것은 지난 2009년 이후 8년 만에 처음이다. 한경연에 따르면 40∼50대는 15세 이상 인구의 38.2% 수준이나 이들 가구의 소비지출은 평균보다 20% 이상 높다. 다만 20대 고용률은 0.3%포인트, 30대 고용률은 0.4%포인트 올랐다.

학력 기준으로 보면 고졸 인구의 고용률이 0.7%포인트 하락해 가장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고졸 취업자 수는 16만7000명 줄어들어 2010년 이후 처음 감소했다.

또 한경연은 늘어난 취업자들 가운데 저임금 노동자의 비중이 높아 질적 측면에도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개별 산업의 평균 임금이 전체 평균 임금보다 낮은 '저임금 산업'이 취업자 증가분의 69.7%를 차지했다.

추광호 일자리전략실장은 "고령화와 더불어 급격한 고용 보호 정책으로 일자리 상황이 지난해 양적인 측면 외에 질적 측면에서도 부진했던 것으로 보인다"며 "성장률 제고나 규제 완화처럼 실질적으로 기업이 체감할 수 있는 경영환경 개선이 없다면 올해 일자리 사정도 나아지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고용률은 15세 이상 인구 가운데 취업자의 비율을 뜻하는 지표로, 실업률과 달리 취업을 포기한 '비경제활동인구'도 포함해 집계된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