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한겨레 등 이번엔 '靑 현실 인식 문제' 비판하며 '조국 지키기' 지적
조선-한겨레 등 이번엔 '靑 현실 인식 문제' 비판하며 '조국 지키기' 지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 "靑, 조국 '불명예 퇴진' 우려...'코드 인사' '우리 편 인사' 계속하겠다는 뜻"
동아 "조국 수석 향한 책임론 확산되자 강경 대응으로 돌아선 것"
중앙 "조국 수석 빠질 경우 검찰 개혁 좌초 걱정하는 분위기...조국 엄호
한겨레 "靑, 하루만에 태도 바꿔 검증 책임 일축...납득하기 어려운 주장 펴기도"
경향 "거꾸로 가는 청와대 현실 인식...책임져야 할 청와대가 문제없다고 주장"

문재인 정권의 '인사 참사' 논란과 관련해 책임론이 제기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에 대해 청와대가 "문제없다"는 입장을 밝히자 전(全) 중앙일간지가 2일 청와대의 '현실 인식'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하며 '조국 지키기'라는 해석을 내놓았다.

앞서 1일 전(全) 언론은 문재인 대통령의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지명 철회와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에 대해 '청와대의 인사 시스템' 문제를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조선일보는 2일 <靑, 조·조 라인 '인사 참사' 책임론엔 "두 수석이 뭘 잘못한 건지 알려달라">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조국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 책임론에 대해 확실히 선을 긋는 데는 두 사람이 갖는 '상징성'에다 대통령과 맺은 '인연'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특히 "조 수석이 '불명예 퇴진'할 경우 단순한 참모 1명 교체가 아니라 권력기관 개혁과 총선 전략 등이 모두 엉클어질 수 있다는 게 청와대의 우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조선일보는 "조현옥·조국 수석 유임은 앞으로도 통합형 인사보다는 문 대통령의 철학을 구현할 '코드 인사' '우리 편 인사'를 계속하겠다는 뜻"이라고 해석했다.

한겨레신문은 <독야청청?>이라는 제목으로 "자세를 낮추는 듯했던 청와대가 하루만에 '뭐가 문제냐'고 태도를 바꿔 검증 책임을 일축한 셈"이라며 청와대의 입장을 발표한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에 대해 "'언론 보도'나 '국민 정서' 때문에 여론이 나빠졌다는 납득하기 어려운 주장을 펴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한겨례는 한 여당 의원의 발언을 인용해 "국민 정서를 여전히 못 읽고 있다"고 전했다.

경향신문는 <인사 참사에도 "문제없다"...거꾸로 가는 청와대 현실 인식>의 기사를 통해 "'인사 참사'에 대해 현실과 동떨어진 인식을 보이고 있다는 비판이 커지고 있다"며 "정작 책임을 져야 할 청와대가 문제없다는 주장을 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동아일보도 "7명의 장관 후보자 중 두 명이 각각 자진 사퇴와 지명 철회라는 불명예를 썻지만 청와대의 책임은 없다는 것"이라며 "두 후보자의 낙마에도 불구하고 조현옥, 조국 수석을 향한 책임론이 확산되자 아예 강경 대응으로 돌아선 것으로 풀이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날 중앙일보는 "현재 검경 수사권 조정과 공수처 도입 등 현 정부의 핵심 과제를 조국 수석이 진두지휘해 왔기 때문에 조국 수석이 빠질 경우 검찰 개혁이 좌초될 것을 걱정하는 분위기가 뚜렷하다. 특히 향후 국회 진출 가능성이 있는 조국 수석에겐 ‘경질’이라는 꼬리표가 달리게 해선 안 된다는 의견이 다수라고 한다"며 청와대와 여권이 조국 수석을 엄호하고 나섰다고 보도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