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경 前환경장관 3차 검찰 소환…"성실히 조사받겠다" 짧게 답변
김은경 前환경장관 3차 검찰 소환…"성실히 조사받겠다" 짧게 답변
  • 조준경 기자
    프로필사진

    조준경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04.02 10:47:36
  • 최종수정 2019.04.02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 [연합뉴스 제공]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 [연합뉴스 제공]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문건'으로 검찰 수사를 받는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이 2일 다시 검찰에 소환됐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주진우 부장검사)는 이날 김 전 장관을 불러 3차 조사에 돌입했다.

김 전 장관은 이날 오전 9시 48분께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검 청사로 들어서면서 "조사 성실히 잘 받겠습니다"라고 짧게 말한 뒤 조사실로 향했다.

그는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산하기관 임원 교체를 두고 청와대와 협의가 있었는지, 정당한 인사권 행사였다고 생각하는지 등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았다.

앞서 검찰은 지난 1월 말과 지난달 30일 김 전 장관을 비공개로 소환 조사한 바 있다.

검찰은 김 전 장관이 전 정부에서 임명한 산하기관 임원들에게 사표를 제출받는 과정에서 한국환경공단 상임감사 김모씨가 반발하자 김씨에 대한 '표적 감사'를 지시하는 등 직권을 남용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또 산하기관 임원 후임자 공모 과정에서 일부 지원자에게 면접 관련 자료를 미리 주는 등 특혜성 채용에 관여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김 전 장관을 상대로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 교체 경위와 청와대 관여 여부에 관해 보강조사를 벌인 뒤 청와대 인사 라인을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검찰은 신미숙 균형인사비서관 등 소환을 위해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달 22일 김 전 장관에게 직권남용과 업무방해 등 2가지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법원에서 기각됐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