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대외의존도 4년만에 최고…"세계경기 둔화 영향 클 듯"
한국경제 대외의존도 4년만에 최고…"세계경기 둔화 영향 클 듯"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03.31 16:04:56
  • 최종수정 2019.03.31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중 무역갈등, 세계 경제성장세 둔화 등 국내 경제 성장세에 악영향 우려

반도체 수출 호조와 유가 상승 영향 등으로 지난해 한국 경제 대외의존도가 4년 만에 가장 높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올해부터 세계 경기가 둔화하는 조짐을 보이면서 높은 대외의존도에 따른 부정적 영향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31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을 보면 지난해 국민총소득(GNI) 대비 수출입 비율은 86.8%로 전년 보다 2.8%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2014년(98.6%)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GNI 대비 수출입 비율은 2011년 113.5%에서 2016년(80.9%)까지 5년 연속 하락하다가 2017년 84.0%로 반등한 데 이어 지난해에도 상승했다. 지난해 GNI 대비 수출 비율은 45.9%로 1년 전보다 1.2%포인트 올랐고, 수입 비율은 40.9%로 1.6%포인트 상승했다.

지난해 반도체 경기 호황이 이어지며 지난해 수출액은 6049억달러, 수입액은 5352억달러로 모두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원자재·중간재 수입도 같이 늘어났다.

국제유가 상승도 수출입액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 한국 경제는 원유를 수입한 뒤 이를 가공해 수출하기 때문에 유가가 오르면 수출입액도 늘어난다.

한국은 내수 시장 규모가 작고 수출이 성장을 주도해왔기 때문에 대외의존도가 높은 것은 자연스러운 측면이 있다. 다만 이와같은 대외의존적인 경제구조는 외부 여건에 취약하다는 단점이 있다.

특히 올해는 미중 무역갈등 지속, 세계 경제성장세 둔화로 수출입 증가를 낙관하기 어려워 국내 경제 성장세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홍준표 현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교역의존도가 높으면 세계 경기가 호황일 때 한국 경제도 긍정적인 영향을 받지만, 반대의 경우 부정적인 여파가 크다"며 "올해 우리나라 수출입증가율은 0%대로 나타날 전망"이라고 밝혔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