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의원들, 트럼프 對北 추가제재 취소 초당적 비판
美의원들, 트럼프 對北 추가제재 취소 초당적 비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 가드너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원장
코리 가드너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북한에 대한 추가 제재 취소 지시를 내린 것과 관련해 미국의 의원들이 초당적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26일 보도했다.

VOA에 따르면 미 의원들은 “미국 법에 따라 북한이 불법 활동을 멈출 때까지 제재를 계속 부과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일부 민주당 의원들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의 친밀한 관계가 제재 번복의 이유가 될 수 없다”고 비판하고 나섰다.

미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원장인 코리 가드너 의원은 23일 자신의 트위터에 “최대 압박은 북한의 조력자들을 제재하는 것을 의미한다”며 “재무부가 옳았다. 제재는 미국 법이 요구하는 대로 가해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실패한 ‘전략적 인내’를 되풀이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공화당 중진 마르코 루비오 상원 외교위원은 24일 NBC 방송에 출연해 “이전의 어떤 행정부에서도 이런 일은 없었다”며 “무엇인가 잘못된 것 같다”고 밝혔다. 루비오 의원은 “전 세계 사람들은 이번 일을 계기로 이제부터 제재에 관한 소식을 들으면 백악관으로부터 이중 확인을 요청할 것”이라며 “이런 방식으로 이뤄져선 안 됐던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나는 김정은이 핵무기와 그 밖의 다른 것을 포기하기를 간절히 바라고 트럼프 대통령이 시도해보는 것을 비난하지는 않는다”면서도 “도무지 김정은이 그렇게 할 것이라고 믿은 적이 없고 지금도 믿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나는 실패하길 원하기 때문에 (북핵 포기에) 회의적인 것이 아니라 실패할 것이라고 믿기 때문에 회의적인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추가 제재 철회 결정을 더욱 강도높게 비판했다.

미 하원 외교위원장인 엘리엇 엥겔 의원(민주당)은 22일 트위터에 “트럼프 대통령은 중대한 국가안보 결정을 즉석에서 내리고 있다”며 “제재는 (북한) 정권의 불법 활동을 늦추거나 중단시키기 위한 정책 수단이지 대통령이 북한의 독재자를 좋아한다고 해서 뒤집을 수 있는 것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미 하원 외교위 아태소위원장인 브래드 셔먼 의원도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에 실패할 것”이라며 “대신 유권자들에게 ‘김정은은 브로맨스 파트너인 자신에 상처주길 원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자신이 대통령인 이상 우리는 안전하다고 말할 것”이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미 하원 정보위원장 애덤 시프 의원도 이날 트위터에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을 ‘사랑한다’는 이유로 불과 하루 전에 자신의 국가안보보좌관의 주도 아래 부과된 (대북) 제재를 갑자기 취소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어리석은 순진함은 충분히 위험하며 백악관의 무능력과 내부 혼란으로 문제는 더 악화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의회가 주도적으로 나서 대북제재를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최근 대북제재 강화 법안인 ‘브링크 액트’를 상정한 크리스 밴 홀던 민주당 상원의원은 이날 트위터에 “트럼프 대통령이 전 세계의 가장 포악한 독재자 중 한 명인 김정은에 의해 놀아나고 있다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 대북제재 발표와 동시에 재무부를 제치고 제재를 철회하는 것은 논리에 어긋난다”며 “의회가 나서 브링크액트를 통과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