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천안함 폭침 北소행 부정 인사들, 文정권서 줄줄이 '출세'했다
2010년 천안함 폭침 北소행 부정 인사들, 文정권서 줄줄이 '출세'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제대 교수 김연철, 참여연대 대표 정현백, 6.15남측위 집행부 김상근·이승환
천안함폭침 7달 뒤 美현지 포럼서 "국민 절반 北소행 정부발표 불신" 등 주장한 인사들
文정권서 각각 통일장관 지명, 여가부장관-KBS이사장-남북교류지원협회장 임명

'통과의례 망언' 논란을 빚은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를 비롯해 지난 2010년 미국 의회에서 개최된 '한반도 평화안보포럼'에서 천안함 폭침이 북한 소행이 아니라는 취지로 주장한 참석자들이 문재인 정권 들어 잇따라 출세했다는 정황이 제기됐다.

문화일보는 25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강석호 자유한국당 의원 등을 인용해, 지난 2010년 10월27일 미국을 방문해 북한의 천안함 폭침 사실을 부정하는 선전 활동을 펼친 좌파단체 인사들을 거론하며 이같이 보도했다.

(왼쪽부터)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 정현백 전 참여연대 공동대표(문재인 정부 초대 여성가족부 장관), 김상근 KBS 이사장, 이승환 남북교류협력지원협회장.(사진=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당시 워싱턴 미 의회 방문자센터에서 열린 '한반도 평화안보포럼'에는 한국 측에서 인제대 교수였던 김 후보자와 정현백(문재인 정부 초대 여성가족부 장관) 당시 참여연대 공동대표, 6.15선언실천 남측위원회 김상근 대표와 이승환 공동집행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미국 측에서는 민주당의 에니 팔레오마바에가 미 하원 외교위원회 동아태소위원장, 스콧 스나이더 아시아재단 한·미정책연구센터 소장, 키스 루스 상원 외교위원회 전문위원 등이 참석했다.

당시 한국 측 일부 참석자는 천안함 폭침과 관련 "한국 정부와 시민사회가 천안함 문제를 바라보는 데 간극이 있다"며 "여론조사를 보면 국민의 30~50%가 정부의 발표를 믿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이에 팔레오마바에가 의원은 "세계 여러 나라 과학자가 참여해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조사를 통해 북한의 공격으로 내린 결론은 신뢰하고 존중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김 후보자를 비롯해 당시 행사에 참석한 이들은 문재인 정부 들어 줄줄이 정부 안팎에서 요직에 기용됐다고 문화일보는 지적했다.

정현백 전 참여연대 공동대표는 문재인 정부 초대 여성가족부 장관에 임명됐고, 김상근 6.15남측위 대표는 지난해 1월 국민 혈세로 유지되는 공영방송인 KBS 이사장으로 선임됐으며, 이승환 6.15남측위 집행위원장은 2017년 12월 남북교류협력지원협회장으로 임명됐다.

강석호 의원은 "2010년 미국 의회에서 천안함 조사결과를 부정하고 한반도 평화 포럼에도 참석한 사람들은 이번 정부에서 아이러니하게도 전부 주요 요직을 받았다"고 이 신문에 말했다.

한편 김 후보자는 지난해 9월14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개소하자 같은 달 22일 자신의 트위터에 "공동연락사무소는 (남북) 정상회담 이후 아마 가장 뜨거운 공간이 될 것"이라며 "접촉이 통일이다"라고 낙관을 드러냈지만, 지난주 북측이 '상부의 지시'라며 연락사무소에서 일방적으로 철수하면서 한차례 찬물이 끼얹어졌다. 

이날 평소 근무의 절반 가량 인원을 북측은 다시 복귀시켰지만, 급작스런 철수와 일부 복귀의 뚜렷한 사유를 안 밝히고 있는 형국이다. 김 후보자의 상황 판단 및 정책 수립 능력에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