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전문가들 "탈원전으로 원전산업 경쟁력 추락"...작년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6명 자퇴
에너지 전문가들 "탈원전으로 원전산업 경쟁력 추락"...작년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6명 자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전력기술, 한전KPS 등 원자력 공기업 자발적 퇴사 144명

'에너지 정책 합리화를 추구하는 교수협의회(에교협)'가 `에너지 정책의 정치와 경제학`이란 주제로 개최한 토론회에서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뒤 발전비용이 증가하고 미세먼지·온실가스 발생량도 늘어난 반면 탈원전으로 원전 산업 경쟁력이 크게 추락해 관련 산업 일자리와 소득이 감소했다"고 밝혔다.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이번 토론회에는 이병태 카이스트 경영대학 교수, 이덕환 서강대 화학과 교수, 양준모 교수, 황주호 경희대 원자력공학과 교수(전 에너지기술연구원장), 박주헌 동덕여대 경제학과 교수(전 에너지경제연구원장)가 참여했다.

이같은 비판을 제기한 양준모 교수는 "2017년 5월부터 2018년 10월까지 감안한 손실은 1조2821억원에 달했다"며 2017년 대비 2030년 신재생에너지 비중이 늘고 원전이 감소하면 전력 정산비용만 18% 더 늘어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조선일보 인터넷 판인 '조선닷컴'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대 원자핵공학과에 입학한 학생 32명 중 6명이 자퇴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전문가들은 원자력 관련 학과 학생들의 이탈이 가속화할 경우 원전산업 생태계가 무너질 수 있을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또한 자유한국당 정유섭 국회의원실에 따르면 지난 한 해 원전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전력기술, 한전KPS 원자력 관련 3개 공기업에서 퇴사한 사람은 총 264명이다. 이 중 정년퇴임이나 해임이 아닌 자발적으로 퇴사한 임직원이 144명으로 나타나며 산업계에서도 원전 관련 인력이 이탈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