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철 "北인권증진자문위 불참은 강의때문" 해명했으나 당일 강의 없었다…거짓 해명 논란
김연철 "北인권증진자문위 불참은 강의때문" 해명했으나 당일 강의 없었다…거짓 해명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유철 의원, 인제대 확인자료…2017년 1월24일·3월20일, 2018년 5월11일 자문위 불참때 강의 없었다

북한 정권에 의해 발생한 금강산관광객 피살 등을 아울러 '통과의례'라고 해 '망언(妄言) 논란'을 일으켰던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통일부 자문기구인 북한인권증진자문위원회 회의에 상당수 불참한 것으로 드러났다. '북한인권증진'은 거론하기만 해도 북측에서 "궤변"이라고 반발하는 현안이다. 김연철 후보자는 위원회 불참과 관련해 '학교 강의 때문'이라고 당초 해명했으나, 실제 그 기간에는 강의가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김연철 후보자가 강의를 맡은 인제대학교로부터 25일 받은 자료에 따르면 북한인권증진자문위 전체회의가 열렸으나 김 후보자가 불참한 2017년 1월24일, 3월20일, 2018년 5월11일에는 해당일에 강의가 없었거나 강의 개설 자체가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1월24일은 겨울방학 기간으로 김 후보자의 계절학기 개설 내역이 없었다. 3월20일은 학기중이었으나 김 후보자의 강의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2018년 5월11일에는 강의 개설 자체가 없었으나 통일연구원장에 재직하면서 휴직 상태였다.

원유철 의원 측은 자문위원 활동이 구속력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김 후보자가 과거 여권 핵심부까지 싸잡은 SNS막말 논란, 부인 다운계약서 작성 의혹, 금강산관광객 피살 관련 발언 논란 등을 초래하고 있어 이같은 거짓 해명이 도덕성 논란을 더욱 키울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앞서 김 후보자는 "학교 강의(김해 소재 인제대학교) 등의 일정 중복으로 불가피하게 자문회의에 참석하지 못했다"면서 "다만 위원으로 활동하는 동안 북한 인권 정책 수립 및 추진 방향 설정에 나름대로 역할을 하고자 노력했다"고 해명한 바 있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