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중국 '일대일로'에 유럽 주류 국가 중 첫 동참
이탈리아, 중국 '일대일로'에 유럽 주류 국가 중 첫 동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3일 로마에서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연합뉴스 제공)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사진 왼쪽)이 23일 로마에서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연합뉴스 제공)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이탈리아를 국빈방문하고 있는 가운데 두 나라 정부가 일대일로 사업 협력 양해각서에 서명했다. 지금까지 유럽 국가 중에서는 동유럽이나 그리스, 포르투갈 등 비주류 국가들만 일대일로에 동참했었다.

23일(현지시간) 로마에서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와 시진핑 주석이 지켜보는 가운데 일대일로 양해각서 서명이 이뤄졌다. 루이지 디 마지오 이탈리아 산업부 장관과 헤리펑 중국 국가개발개혁위원회 위원장이 양해각서에 서명했다.

시진핑 주석은 콘테 총리와의 회담에서 중국과 이탈리아가 고대 실크로드의 두 끝자락에 있다면서 일대일로 사업에서 협력할 이유를 강조했다. 그는 중요한 전략적 파트너인 양국이 함께 일대일로를 건설하고 모든 분야에서 호혜적인 협력을 촉진하자고 말했다.

그는 이어 중국이 개방을 추가 확대할 것이라면서 이탈리아와 다른 나라 기업들이 중국에서 사업하는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또 중국은 자국 기업, 특히 첨단기업들에게 이탈리아 투자를 장려하며 이탈리아를 과학 기술 혁신 협력에서 중요한 파트너로 여긴다고 덧붙였다.

중국은 육상과 해상으로 중국과 유럽, 그리고 몇몇 아시아 나라를 연결하는 현대판 실크로드인 일대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사흘 일정으로 이탈리아를 국빈방문한 시진핑 주석은 이탈리아에 이어 프랑스와 모나코를 방문한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