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공기 OECD 최악...세계에서 중국-인도 -베트남 이어 4번째로 나빠
한국 공기 OECD 최악...세계에서 중국-인도 -베트남 이어 4번째로 나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도심이 '중국발 미세먼지'로 덮여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서울 도심이 '중국발 미세먼지'로 덮여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대한민국이 2017년 전세계 국가 중 4번째로 공기가 나빴다는 조사결과를 냈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OECD는 최근 ‘2017년 국가별 연평균 초미세먼지(PM2.5) 수치’를 발표하고 인도(90.2), 중국(53.5), 베트남(30.3)에 이어 4번째로 공기가 나쁜 국가에 한국(25.1)이었다고 밝혔다. 남아프리카공화국(25.0)은 5위로, 한국보다 미세하게 공기가 좋았다고 집계됐다. 미국은 7.4, 일본은 11.9를 기록했다.

공기가 나쁘다는 상위 5개 국가는, 전체 발전량에서 차지하는 석탄발전 비중이 높다는 공통점이 있었다. 한국은 석탄발전 비중이 46.2%인데, 집권 후 탈원전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문재인 정부는 줄어든 전력량을 LNG 등 화력발전 비중을 높이겠다고 한 바 있다. LNG 발전은 석탄 발전보다는 미세먼지 발생이 덜하지만, kW당 발전 단가(2017년 기준 101원)는 석탄발전(2017년 기준 70원대)보다 1.5배가량 비싸다. 원자력 발전의 경우는 60원대다. 문재인 정부는 2022년까지 신규 석탄발전소를 줄줄이 추가 건설할 예정이기도 하다.

한국에 이어 공기가 나쁜 것으로 평가된 남아공은 석탄발전 비중이 87.7%로, 조사 대상 국가 가운데 가장 높았다. 1위를 기록한 인도의 경우는 76.2%를, 2위를 기록한 중국은 67.1%를 기록했다.

에너지업계에서는 한반도 미세먼지의 주범인 중국에서 석탄의 전력생산 비중이 줄어들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한다. 발전 단가와 발전소 건설 비용 등에서 석탄발전이 유리한 측면이 있어서다. 에너지경제연구원도 지난 7일 국제에너지기구(IEA) 통계를 인용해 “세계 최대 석탄 소비국인 중국의 향후 20년간 연평균 석탄 수요 감소율은 0.6%에 그친다“고 전망한 바 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