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균연봉 1억2천만원 한화토탈 노조, 임금인상 요구 거절당하자 "28일까지 총파업"
평균연봉 1억2천만원 한화토탈 노조, 임금인상 요구 거절당하자 "28일까지 총파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3% 연봉인상 요구 11차례 협상 벌였으나 결렬…평균연봉 1억2000만원 한화토탈 2.3% 인상 제시
한화토탈 노동조합이 23일 충남 서산시 대산읍 독곶리 본사 앞에서 파업 구호 외치며 임금협상 결렬에 따라 총파업에 돌입했다.(연합뉴스 제공)

프랑스 토탈(Total)과 한화그룹의 합작 석유화학사인 한화토탈의 노동조합이 무리한 임금 인상을 요구하다 사측에 거절당했고 이에 오는 28일 오전 7시까지 한시적으로 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작년 8월부터 10.3%의 연봉인상을 요구하며 11차례 회사와 협상을 벌여온 한화토탈 노동조합은 2.3% 연봉인상을 제시한 회사와는 대화가 힘들다고 판단하고 지난달 19일부터 20일까지 양일간 파업판반투표를 진행해 찬성 86.2%로 파업을 예고했고 지난 23일 오후 3시 충남 서산시 대산읍 독곶리 본사 앞에서 파업에 돌입했다.

한화토탈은 평균 연봉이 국내 최고 수준의 석유화학사로 2018년 평균근속연수 15년, 평균 연봉은 1억2000만 원이다. 한화토탈 노조원은 전체 직원 1700여명 가운데 900여명에 이른다.

파업에 들어가도 일단은 공장 가동에는 큰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협정근로자와 비노조원들을 동원에 비상근무에 들어가면 최소 인원으로 공장 가동이 가능하다. 또 한화토탈은 27일부터 5월 7일까지 1공장 정기보수에 들어갈 예정이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