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文정권, 대구 칠성시장을 무장테러 베이스캠프로 봤나...이게 '열린 경호'인가?"
한국당 "文정권, 대구 칠성시장을 무장테러 베이스캠프로 봤나...이게 '열린 경호'인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지율 반등 목매 대구방문 연출…기관총 아니면 못간다는 대통령 공포심만 드러나"
"靑, 시민들 앞 기관총 꺼내들고 방아쇠에 손가락 건 채 근접경호시킨 '윗선' 밝혀라"

자유한국당이 24일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의 대구 민생현장 방문 당시 일부 경호인력이 기관총을 노출한 채 경계하고 있었음을 시인한 데 대해 "이번 정부의 경호 구호가 '열린 경호'였는데, 이것이 그들이 말하는 열린 경호, 낮은 경호, 친절한 경호인가?"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민경욱 대변인 명의로 <기관총신(銃身) 노출 위협경호로 공포를 조장하겠다는 대통령의 對국민 적대의식, 아연실색할 따름이다.>라는 제목의 논평을 내 "지난 22일 4번째 서해수호의 날, 문 대통령은 기관단총을 꺼내들고 방아쇠에 손가락을 건 경호원을 대동해 대구 칠성시장을 찾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사진=민경욱 의원 페이스북)

전(前)정부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민경욱 대변인은 "역대 대통령 취임식에서도 기관총은 전용 가방 속에 감춰둔 채 경호를 진행해 왔다"며 "민생시찰 현장, 그것도 서해수호의 날 추모식 행사에 빠지면서까지 기획 방문한 대구일정에서 기관단총 무장 경호원을 대동했다는 사실 자체가 충격이며 경악할 일"이라고 밝혔다.

민 대변인은 "대통령 근접경호시 무장테러 상황이 아니고서는, 기관총은 가방에 넣어둬 대중의 가시적 탐색이 불가능한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경호 관례라고 한다"며 "이 정권의 입장에서는 대구 칠성시장이 무장테러 베이스캠프라도 된다는 것인가"라고 꼬집었다.

이어 "지지율 반등에 목매는 문재인 정권이 시급한 마음에 대구 방문을 기획·연출했지만, 오히려 기관총이 아니고서는 마음 놓고 대구를 방문하지 못하겠다는 대통령의 공포심만 적나라하게 드러났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는 "대구시민과 시장상인들의 눈에 적나라하게 바라다 보이는 그 앞에서 기관단총을 꺼내들고 방아쇠에 손가락을 건 채로 근접경호를 시킨 사유가 무엇이며, 지시한 최종 윗선은 누구인지 청와대는 소상히 밝히라"며 "공포를 수단으로 민주주의 정신을 마비시키고 말살시키려는 문 대통령과 이 정권의 시도를 국민들은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문재인 대통령 대구 칠성종합시장 방문 당시 기관총 노출 경호' 관련 제도권 정치세력 내에서는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3월24일 이른 오전 청와대에 공개질의하는 형식으로 가장 먼저 진상 확인을 촉구했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3월24일 오전 중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에 이어 페이스북을 통해 '기관총 노출 대통령 경호' 논란 관련 "겁을 주려는 건가? 대구시민들을 잠재적 테러리스트로 본 건가?"라고 문제를 제기했다.(사진=민경욱 의원 페이스북)

한편 '기관총 노출 경호' 관련 제도권 정치세력 내에서는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이날 이른 오전 청와대에 공개질의하는 형식으로 가장 먼저 진상 확인을 촉구했고, 한국당 민 대변인도 오전 중 페이스북을 통해 "겁을 주려는 건가? 대구시민들을 잠재적 테러리스트로 본 건가?"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하지만 이날 오후 2시15분쯤 한국당이 공식 논평을 내기까지, 바른미래당·더불어민주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에서는 별다른 공식입장을 내지 않았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