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 "석탄발전 비중 높을수록 초미세먼지 수치 높다"
OECD "석탄발전 비중 높을수록 초미세먼지 수치 높다"
  • 윤희성 기자
    프로필사진

    윤희성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03.24 13:58:55
  • 최종수정 2019.03.24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석탄화력발전소.(연합뉴스 제공)
중국의 석탄화력발전소 관련 이미지.(연합뉴스 제공)

석탄화력발전 비중이 높은 나라일수록 초미세먼지(PM 2.5) 문제가 심각하다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발표가 최근에 나왔다.

또 이번 OECD 발표자료를 통해 PM 2.5의 발생 요인이 석탄화력발전에만 있지는 않다는 사실도 드러났다.   

24일 연합뉴스는 최근 공개된 OECD 발표자료를 인용해 2017년 기준 국가별 연평균 초미세먼지(PM 2.5) 수치가 높은 나라들의 석탄화력발전 비중을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남아프리카공화국, 인도, 중국, 폴란드, 한국, 베트남 등 석탄화력비중이 높은 나라에서 PM 2.5의 수치도 높았다.

하지만 석탄화력발전 비중이 가장 높은 남아공(87.7%)의 미세먼지 수치가 25로 석탄화력발전 비중은 76.2%로 남아공보다 낮았지만 미세먼지 수치에서는 90.2로 가장 높았던 인도와 비교하면 석탄화력발전 외에도 PM 2.5 발생 요인이 있다는 점도 이번 OECD 발표자료를 통해 밝혀졌다.

남아공, 폴란드, 인도 다음으로 높은 석탄화력발전 비중을 가진 나라는 중국으로 석탄화력발전 비중이 67.1%였다. 중국의 2017년 기준 PM 2.5 수치는 53.5였다. 

석탄화력발전 비중이 78.7%로 인도보다 높은 폴란드의 2017년 PM 2.5 수치는 20.9였다. 석탄화력발전 비중이 46.2%였던 한국은 2017년 PM 2.5 수치가 25.1이었고 석탄화력발전 비중이 39.1이었던 베트남의 2017년 PM 2.5 수치는 30.3이었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