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文 경호원 기관총 노출사진' 靑이 진위여부 즉각 답하라"
하태경 "'文 경호원 기관총 노출사진' 靑이 진위여부 즉각 답하라"
  • 한기호 기자
    프로필사진

    한기호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한기호 정치사회부 기자(경력직)

  • 최초승인 2019.03.24 09:24:06
  • 최종수정 2019.03.25 17:34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실이라면 섬뜩하고 충격적, 경호수칙 위반…시민 대신해 공개적으로 묻는다"
민경욱 "근접경호원 총 있는데도 기관총 노출…대구시민을 잠재적 테러리스트로 봤나?"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왼쪽)이 3월24일 오전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의 이틀 전(22)일 대구 칠성종합시장 방문 당시 경호원이 기관단총을 시민들 앞에 노출했다는 의혹 제보사진을 공유하며 "청와대는 이 사진 진위 여부를 즉각 답변하라"고 촉구했다.(사진=연합뉴스, 하태경 의원 게재 사진)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2일 '제4회 서해수호의날' 추도식을 뒤로 하고 대구 칠성종합시장을 방문했을 당시, 기관단총을 든 경호원이 현장 시민에 의해 촬영됐다는 논란에 대해 정치권에서도 "청와대는 이 사진 진위 여부를 즉각 답변하라"는 요구가 나왔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24일 오전 자신의 공식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밤 제 카톡과 문자가 불이 났다. 대구 칠성시장에 나타난 기관단총 든 문 대통령 경호원 사진 제보 문자였다"며 "아래 사진 세장을 보면 기관단총 든 경호원이 있다. 같은 옷을 입고 있는 동일인이다. 대통령이 방문하고 있는 칠성시장도 확실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이게 만약 사실이라면 섬뜩하고 충격적이다. 경호 전문가에게 물어보니 대통령 근접경호 시 무장테러 상황 아니면 기관총은 가방에서 꺼내지 않는다고 한다"며 "민생시찰 현장에 기관총을 보이게 든 것은 경호수칙을 위반한 것"이라고 근거를 들었다.

그는 "저는 이 사진이 합성이길 바란다"면서도 "시간이 지날수록 이 사진이 더 확산돼 겉잡을 수 없는 말들이 퍼질 것 같아 제가 서둘러 공개적으로 물어본다. 시민들을 대신해서 말이다. 이 사진의 진위 여부에 대해 답변해 주시기 바란다"고 청와대에 촉구했다.

하 최고위원의 문제 제기에 이어, 같은날 오전 박근혜 정부 청와대 대변인 출신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겁을 주려는 건가, 대구시민들을 잠재적 테러리스트로 본 건가"라고 문재인 청와대를 추궁했다.

민경욱 의원은 "대구 칠성시장통에 기관총을 든 사복 경호원이라…"라고 운을 뗀 뒤, "어차피 근접 경호원들은 다들 안 보이게 총 한자루씩 들고 있고, 근처에는 중무장한 타격대가 대기하고 있는데"라고 통상적인 경호방식을 거론하며 이렇게 밝혔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