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말 논란'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이번엔 '참여연대 이력' 고의 누락 논란
'막말 논란'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이번엔 '참여연대 이력' 고의 누락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연철 후보자, 인사청문 요청서에 '참여연대' 활동 경력 기재하지 않아
지난 2003년 5월부터 2004년 3월까지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 초대 자문위원 활동
평화군축센터, 지난해 3월 "천안함 침몰 원인에 대한 의문 해소되지 않았다"는 논평 발표
김 후보자 "비상근직이었고 비급여 자문위원...활동 기간 짧아 이력 기재하지 않은 것" 해명
정양석 의원 "고의로 누락한 것으로 보여...'참여연대 코드인사'라는 비판 회피하기 위한 꼼수"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 (사진=연합뉴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 (사진=연합뉴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인사청문 요청서에 '참여연대' 활동 경력을 기재하지 않은 것으로 22일 확인됐다.

정양석 자유한국당 의원에 따르면, 김연철 후보자는 지난 2003년 5월부터 2004년 3월까지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의 초대 자문위원으로 활동했다. 김 후보자는 자문위원으로서 이라크전 파병 결정과 관련해 '파병 거부가 국익이다'라는 글을 기고하기도 했다. 또 김 후보자는 최근 5년 사이 매년 20여 만원의 기부금을 참여연대에 납부해왔다.

김 후보자가 활동했던 평화군축센터는 주로 국방·외교정책 감시, 군비 축소, 평화문화 확산 등 한반도 전쟁 위기 해소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활동하는 단체다. 주요 활동으로는 한반도·동북아 비핵화를 위한 제안, 시민이 참여하는 한반도 평화체제 논의, 국방예산 삭감과 군 구조개혁, 해외 무장개입 반대 등이 있다.

평화군축센터는 특히 지난해 3월 천안함 사고 8주기를 맞아 "천안함 침몰 원인에 대한 의문은 아직 해소되지 않았다"며 "재조사로 진실을 밝혀야 한다"는 논란의 소지가 있는 논평을 발표하기도 했다.

하지만 지난 13일 문재인 대통령 명의로 국회에 송부돼 18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상정된 김 후보자 인사청문 요청안의 경력란 등에는 '참여연대'라는 말이 나오지 않는다. 김 후보자 측은 이에 대해 "비상근직이었고 비급여 자문위원이었다"며 "활동 기간이 짧아 이력을 기재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청와대 측은 "김 후보자는 진보적 통일학자일 뿐이지 정체성을 참여연대로 볼 수는 없다"고 했다.

이에 정양석 의원은 "김 후보자가 자신이 몸담았던 평화군축센터가 제주해군기지 반대 및 천안함 진상 재조사 활동을 한 것에 대해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부담을 느낀 나머지 경력을 고의로 누락한 것으로 보인다"며 "'참여연대 코드인사'라는 비판을 회피하기 위한 꼼수"라고 비판했다.

한편 김 후보자는 과거 문제의 발언들로 여론의 질타를 받고 있다. 그는 '천안함 폭침', '금강산 피격 사건'에 대해 "5.24 조치를 해제할 때도 반드시 천안함 사건과 연계해야 하나.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국제사회에서 이런 바보 같은 제재(5.24 조치)는 없었다." "(금강산) 관광이 시작되고 우리가 겪었던 소동들, 예를 들어 금강산에서 대한민국 만세를 부르는 사람, 탈북자 얘기를 꺼냈다가 억류된 사람, 교통사고로 북한 군인이 사망하고, 총격 사건으로 관광객이 사망하는 사건·사고들(은), 일찍 시작했어도 우리가 겪어야 할 '통과의례'라는 등의 천안함 폭침 유족들, 금강산 피격 피해자 故박왕자 씨 가족의 마음에 비수를 꽂는 '막말'을 쏟아냈다. 김 후보자 청문회는 26일 열린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