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정경두 국방장관 해임안 제출한다...나경원 "국방장관으로서 있을 수 없는 일"
한국당, 정경두 국방장관 해임안 제출한다...나경원 "국방장관으로서 있을 수 없는 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연평해전(2002년)과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 도발(이상 2010년)로 희생된 '서해수호 55용사'를 기리는 제4회 서해수호의 날인 22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나경원 원내대표 등 참석한 의원들이 희생자들을 기리는 묵념 후 그들의 이름을 한명 한명 함께 불러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2연평해전(2002년)과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 도발(이상 2010년)로 희생된 '서해수호 55용사'를 기리는 제4회 서해수호의 날인 22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나경원 원내대표 등 참석한 의원들이 희생자들을 기리는 묵념 후 그들의 이름을 한명 한명 함께 불러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최근 “불미스런 남북간 충돌”이라며 북한의 연평해전과 천안함 폭침 도발책임을 흐린 정경두 국방부 장관에 대한 해임 건의안을 제출하기로 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22일 오전 국회 당 의원총회를 마친 뒤 이같이 밝혔다.

앞서 정 장관은 지난 20일에 열렸던 국회 대정부 질문 당시 백승주 자유한국당 의원으로부터 ‘서해 수호의 날에 대해 설명해보라’는 질문을 받은 뒤 “서해상에서 있었던 여러가지 불미스러운 남북 간의 충돌들, 천안함을 포함해, 여러 날짜가 있기 때문에 다 합쳐서 추모하는 날”이라고 답해 논란이 일었다. 발언 직후 6.25 전쟁영웅인 백선엽 장군(예비역 대장)과 전직 군(軍) 수뇌부 장성 등 750명이 모인 대한민국 수호 예비역 장성단(대수장)이 사퇴를 공개촉구하기도 했다.

나 원내대표는 “정 장관은 대정부질문 때 북한 도발에 의한 천안한 폭침 등에 대해 북한 도발은 온데간데 없고 쌍방 과실에 의한 충돌이라는 단어를 썼다”며 “국방장관으로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도 했다. 이어 “국방부 장관이 서해상에서 발생한 불미스러운 충돌이라고 한 발언은 직무를 수행하기에 부적절한 인식과 발언이었다. 장관 해임건의안을 오늘 중으로 당에서 제출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정 장관에 대한 해임 건의안 제출 발언이 나온 이날은 서해 수호의 날이다. 서해 수호의 날은 2016년 박근혜 정부가 북한 도발(2002년 제2연평해전·2010년 천안함 폭침 및 연평도 포격 등)을 상기하고, 전사한 국군을 기리기 위해 만든 날이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