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여검사 성추행 피해 고백에 '진실 공방'
檢, 여검사 성추행 피해 고백에 '진실 공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지현·임은정 검사, 검찰 내 성추행과 수사 '뭉개기' 의혹 제기
여검사들이 '조사 뭉갰다'는 전직 검찰 간부 "이 사건 내용 전혀 알지 못한다"
文대통령· 문 검찰총장 "철저히 진상조사하라"
대검찰청 감찰본부, 본격 수사 착수

현직 여검사가 잇달아 검찰 내 성추행과 수사 ‘뭉개기 의혹'을 제기했다. 통영지청 소속 서지현 검사가 당시 법무부 간부였던 안태근 전 검사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데 이어, 임은정 서울북부지검 부부장검사는 당시 법무무 검찰국장이었던 최교일 자유한국당 의원이 수사를 무마했다고 주장했다.

지난 29일 서 검사는 검찰 내부망(이프로스)에 글을 올려서울북부지검에서 근무하던 2010년 10월 30일 한 장례식장에서 옆자리에 동석했던 당시 안태근 법무부 정책기획단장으로부터 강제 추행을 당했으나 그동안 공론화하지 못한 채 침묵해왔다고 말했다.

서 변호사는 또 같은 날 JTBC ‘뉴스룸’에 출연해 2010년 장례식장에서 안 전 검사로부터 성추행을 당했고 이후 인사상 불이익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이 대해 임은정 검사는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서 검사의 주장이 맞다’고 주장했다. 임 검사는 “사건 발생 당시 피해자를 확인한 뒤 감찰에 협조할 것을 설득하는 도중 검사장이 ‘피해자가 가만히 있는데 왜 들쑤시냐’며 화를 냈다”고 밝혔다. 이어 “결국 감찰이 더 진행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지난 2010년 서 검사가 성추행 피해를 당했다는 제보를 받고 관련 사실을 확인했다가 당시 법무무 검찰국장이었던 최교일 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제지해 사실을 덮었다는 주장이다.

하지만 최 의원이 임 검사의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서면서 '진실 공방'으로 이어지는 양상이다. 최 의원은 30일 자료를 내고 "이 사건 내용을 전혀 알지 못하였고 이번 언론 보도를 통해 알게 되었다"라며 "서지현 검사도 당시에는 이의제기를 하지 않았다고 하는데 문제가 불거지지 않은 사건을 어떻게 무마했다고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라고 반박했다.

임 검사는 과거 서울중앙지검 공판2부 소속 검사 시절, 반공임시특별법 위반 혐의로 징역 15년이 확정된 고 윤길중 진보당 간사의 유족이 청구한 재심 사건에서 검찰 상부의 지시를 어기고 ‘무죄’를 구형해 정직을 당했다가 징계취소소송을 법원에 내 승소한 바 있다. 임 검사는 당시 ‘백지 구형’을 하라는 상부 지시를 어기고, 재판 당일 다른 검사가 법정에 들어오지 못하게 출입문을 걸어 잠근 뒤 무죄 구형을 한 바 있다.

대검찰청 감찰본부는 이날 곧바로 조사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문무일 검찰총장도 30일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사안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며 "진상조사를 철저히 해 그 결과에 상응하는 응분의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같은날 문재인 대통령도 청와대에서 주재한 장·차관 워크숍 마무리 발언에서 "아직 사실 여부를 알 수 없지만, 사실이라면 가장 그렇지 않을 것 같은 검찰 내에도 성희롱이 만연하고 2차 피해가 두려워 참고 견딘다는 것"이라며 "실제 대한민국에서 사회 생활하는 여성들이 직장 내 성희롱을 간절하게 하소연하는데 조금도 나아지지 않는 현실이 다시 확인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슬기 기자 s.l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