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당국자 "文 對北정책 다 싫다"-"트럼프 정부. 靑에 중재자 요청한 적 없다"...심상찮은 美기류
美 당국자 "文 對北정책 다 싫다"-"트럼프 정부. 靑에 중재자 요청한 적 없다"...심상찮은 美기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일보-동아일보, 한국 정부에 대한 미국내 불만 잇달아 보도
미 국무부 전경

최근 미국의 한 당국자가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對北) 정책은 다 싫다"고 말했다고 문화일보가 21일 한미(韓美)관계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 발언은 하노이 미북 정상회담 결렬 후 문재인 정부가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 재개를 미국과 협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 논의하는 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소식통은 문화일보에 "하노이 회담 결렬 직후 미국 외교안보 고위 당국자가 한국의 고위 당국자에게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 재개 이야기를 할 거면 앞으로 당신과 만나지 않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최근까지 국무부와 국방부 관계자들을 접촉한 결과 미국은 단 한 번도 단계적 해법과 단계적 제재 완화 방침을 세운 적이 없었다는 사실을 수 차례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전직 차관급 외교관은 "공조에 위기가 오는 것은 불만이 간접적으로 제기되는 1단계, 불만이 익명의 관리들을 통해 흘러나오는 2단계, 당국자들이 공개적으로 불만을 표현하면 끝장이 나는 3단계로 진행된다"며 "현재 미국의 외교안보 당국의 분위기를 보면 이미 2단계에 진입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베트남 하노이 미북 정상회담 결렬 이후 문재인 정부가 미북 간 중재자 대신 ‘촉진자’ 개념을 본격적으로 사용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애초부터 한국측에 ‘중재(mediate)’ 역할을 맡아달라는 표현을 사용한 적이 없다는 주장이 워싱턴에서 나왔다고 동아일보가 21일 보도했다.

동아일보에 따르면 전직 미 국무부 고위 관계자는 20일 “트럼프 행정부가 청와대에 ‘중재자’ 역할을 맡아달라고 요청한 적은 없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북한이 여전히 미국은 물론 한국에도 공통된 안보 위협인 만큼 동맹국인 한국이 ‘중재자’를 자처한다는 것에 대해 거부감을 드러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최근 트럼프 행정부 고위 관계자가 한국 측 카운터 파트에게 ‘(비핵화 방안에 대한) 한국의 입장을 북한에 분명히 전달해 달라’고 말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한편 청와대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11일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의 통화에서 “부분적 합의부터 이뤄가면서 궁극적으로 완전한 비핵화를 이뤄가는 것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는 보도에 대해선 “(두 사람이) 비핵화 문제를 놓고 수시로 통화하고 있지만 구체적인 통화 내용에 대해서는 공개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