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들이 스스로 전범기업 문제 인식하게 '만드는' 게 자연스럽다"는 이재정 경기교육감
"학생들이 스스로 전범기업 문제 인식하게 '만드는' 게 자연스럽다"는 이재정 경기교육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정 경기교육감. (사진 = 연합뉴스)
이재정 경기교육감. (사진 = 연합뉴스)

경기도의회가 ‘일본 전범 기업 제품을 표시하겠다’고 한 안에, 경기교육청이 “조레보다는 학생들이 스스로 전범 기업 문제를 인식하게 만드는 것이 자연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경기도의회 내 일부 도의원들은 284개 일본 기업을 전범 기업으로 지목하면서, 도내 초·중·고교가 보유하고 있는 이 회사들 제품에 ‘일본 전범 기업이 생산한 제품입니다’라는 스티커를 부착하도록 의무화하는 안을 발의해 논란이 인 바 있다.

경기교육청은 20일 “전범 기업에 대한 명확한 정의가 이뤄지지 않았고, 전범 기업 및 생산 제품에 대한 정부의 명확한 실태 조사 자료가 없고, 스티커를 붙이면 해당 기업이 법적 문제를 제기할 우려가 있다”는 내용의 의견서를 경기도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재정 경기교육감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한·일 외교 관계에 대단히 큰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정부 측에서 먼저 입장을 정해야 한다”면서도 “조례보다는 학생들이 스스로 전범 기업 문제를 인식하게 만드는 것이 자연스럽다” 등으로 말했다. 당초 문제가 불거진 ‘역사 인식 한계’ ‘낙인’ 등의 지적은 안중에도 없는 발언이다. 문재인 대통령 등이 주도하는 반일(反日) ‘관제 민족주의’ 행보를 잇겠다는 식이다. 이 교육감은 2016년 소위 ‘최순실 게이트‘ 당시, 긴급현안질문을 받던 황교안 당시 국무총리에게 거짓으로 드러난 ‘최순실 무당설‘ 따위를 제기하며 끈을 전달한 전력이 있다.

한편 조례안은 오는 29일 상임위원회를 거쳐 다음 달 본회의에 부쳐질 예정이다. 조례안이 통과되면 경기교육청은 도내 초·중·고교  4,700여 곳의 일본 기업 제품 보유 실태를 조사하고, 판매가 20만원이 넘는 빔프로젝터와 복사기 등에 스티커를 붙여야 한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